• 즐겨찾기 추가
닫기
근로복지공단 직영 순천병원 183명 부정수급
2022년 09월 26일(월) 19:02
근로복지공단이 직영하는 순천병원 직원 183명이 지원금 8,700여만원을 부정 수령한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순천병원에 대한 감사 결과 간호사, 물리치료사 등 직원들이 이 같은 부정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나 경고 149명, 주의 24명, 경징계 10명의 징계를 받았다.

이들은 교육용 전자기기 구매, 도서 구매, 문화센터 수강 등의 사유로 신용카드나 현금으로 비용을 결제한 뒤 공단에 해당 금액을 직무역량계발비 명목으로 청구해서 받아냈다.

하지만 이후 결제를 취소하는 방식으로 해당 금액을 가로챘다. 공단은 직원들로부터 8,700여만원을 회수하고 재발 방지 교육을 했다.

전 의원은 “직무역량계발비 신청 내용을 엄격히 심의해 혈세가 낭비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혜린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