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제1회 광주 ‘버스커즈 월드컵’ 라인업 공개

본선 25개국 120개팀 경연
내달 8일부터 민주광장 일원
“충장축제 세계화 원년 기대”

2022년 09월 26일(월) 18:29
강기정 광주시장이 26일 오전 시청 시민홀에서 열린 충장축제, 버스커즈 월드컵 킬러 콘텐츠 및 라인업 발표회에 참석해 참석자들과 함께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총상금 2억원이 걸린 광주 버스킹 월드컵에 참가할 뮤지션들의 면면이 발표됐다.

광주시와 동구는 26일 시청에서 ‘제1회 버스커즈 월드컵 인(in) 광주’ 제작발표회를 열었다.

다음 달 열리는 ‘제19회 추억의 광주 충장 월드 페스티벌(충장축제)’ 연계행사인 버스킹 월드컵 홍보를 위한 발표회였다.

제작발표회에서는 인기밴드 ‘잔나비’의 광주 홍보노래 ‘드랍 더 빛고을’이 최초 공개됐고, 버스커즈 월드컵 킬러콘텐츠와 라인업 발표, 해외 참가자들의 영상메시지 송출, 강기정 시장과 임택 동구청장의 현장 인터뷰 등으로 진행됐다.

광주시 대표 축제인 충장축제의 글로벌 프로젝트 일환으로 올해 처음 열리는 버스커즈 월드컵은 총상금 1억9,400만원을 두고 전 세계 음악인들이 참여하는 경연대회다.

앞서 온라인으로 진행된 예선에만 47개국 539팀이 참여했다. 2차 예선을 거쳐 본선 진출 팀을 최종 확정했으며 국내를 비롯해 영국·이탈리아·호주·포르투칼·캐나다·독일·태국·그리스·핀란드·브라질·도미니카공화국·페루 등 25개국 120개팀 327명이 참가한다.

가요·팝·국악·블루스·락·클래식·기타연주 등 다양한 장르의 무대를 선보인다.

특히 팝 클래식 커버곡을 통해 모든 연령대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영국의 샬롯 캠벨, 스페인 거리 곳곳에서 열정적인 기타와 노래로 시선을 모은 정열의 거리 악사 보르하(Borja Catanesi), 태국 전역에서 예술가와 대중에게 인정받고 있는 젊은 뮤지션 차하모(Chaharmo) 등 SNS에서 수많은 구독자를 거느린 세계적 버스커가 대거 참여한다.

버스커즈 월드컵은 10월 8일부터 17일까지 10일 간 진행되며 주 무대는 5·18 민주광장과 아시아문화전당(ACC) 하늘마당 일원이다. 이와 별도로 광주시 전역에 버스커즈 프리존 무대를 설치해 시민들이 거리 곳곳에서 전 세계 버스커들의 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대회 기간 동안 국내외 음악인들을 비롯해 65만명의 일반관람객이 광주를 방문해 약 720억원의 경제효과가 예상된다.

광주시는 축제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광주를 K-팝의 명소로 각인시키는 동시에 영국의 ‘글래스톤베리 페스티벌’과 같은 세계적 관광축제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강 시장은 “올해는 충장축제가 광주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로 가는 원년이 될 것이다”며 “이번 버스커즈 월드컵을 통해 광주가 전 세계 뮤지션들의 놀이터가 되고 활력과 재미 가득한 도시로 가는 첫걸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