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옛 광주교도소 발굴 유골 1기, 5·18 행방불명자 DNA 일치

암매장-행불자 연관성 첫 확인…다른 2기도 일치 가능성 커

2022년 09월 25일(일) 21:14
2019년 옛 광주교도소 무연고 묘지에서 무더기로 발굴된 유골 262기 가운데 5·18 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된 사람의 유골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발굴된 유골 1기와 행방불명자(행불자) DNA가 일치했으며, 또 분석 중인 유골 2기도 다른 행불자와 동일인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5·18 암매장 의혹과 행불자 연관성이 처음으로 드러난 만큼 향후 암매장 의혹들에 대한 조사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25일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조사위)에 따르면 옛 광주교도소에서 발굴된 262기의 유골 중 1기가 행불자로 인정된 A씨의 가족 DNA와 99.9% 일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위가 유전자 비교 분석이 가능한 160기의 유골 정보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서 이관받아 재조사하는 과정에서 밝혀졌다.

다른 2기의 유골도 행불자 유골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교차 분석 과정을 거치고 있다.

암매장 의혹 유골과 행불자 DNA 정보가 일치한 것으로 나타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무연고 묘지에서 발굴된 유골을 분류·조사 중이던 국과수는 선행 유전자 분석 과정에서 5·18 행불자 연관성을 확인하지 못했다.

그러나 조사위는 “공동묘지 분묘 사이 사이에 시신을 묻었다”는 등의 암매장 관련 진술 등을 토대로 행불자 유골이 여기에 존재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재조사를 벌였다.

직계 가족만 확인할 수 있는 분석 기법(STR·짧은 반복서열)뿐만 아니라 삼촌이나 조카 등 방계까지 확인할 수 있는 분석 기법(SNP·단일염기 다형성)을 도입해 검증 범위를 넓혔다.

SNP 기법으로 40년 넘게 이름 없이 묻혀있던 5·18 묘지 무명 열사의 유골 3기가 각각 행불자에 포함된 인물이라는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다.

조사위는 지금까지 옛 광주교도소에서 발굴한 유골 60여기에 대한 분석을 마쳤고, 나머지 100여기에 대한 분석을 계속할 계획이다.

또 유전자 정보가 확인된 A씨의 사망 원인과 행방불명된 경위, 암매장까지 이르게 되는 과정 등을 면밀히 조사할 계획이다.

2019년 12월 광주 북구 옛 광주교도소 무연고 묘지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유골 더미가 발견된 사실이 연합뉴스 단독 보도로 알려졌다.

솔로몬 테마파크 조성 공사를 위해 무연고 묘지를 정리하는 작업자들이 합장묘를 수습하다가 봉분 흙더미에서 마구잡이로 흩어져 묻혀있는 유골을 발견했다.

당시 봉분 흙더미에서 40여기, 그 아래 콘크리트 유골함에서 40여기 등 80여기가 수습된 것으로 추정됐지만 추후 국과수가 분류 작업을 거쳐 262기의 유골로 확인했다.

옛 광주교도소는 5·18 당시 계엄군이 사망한 민간인을 암매장한 장소로 지목했던 곳으로, 5·18 행방불명자와의 연관성이 주목돼 왔다. /연합뉴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