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여수산단 화학물질 유출…근로자들 병원 치료
2022년 09월 22일(목) 18:45
여수국가산업단지 내 한 공장에서 화학물질이 누출돼 다수의 근로자가 치료를 받았다.

22일 오전 10시 47분께 여수산단 내 한 공장에서 인화성 액체인 사이클로헥산이 유출됐다.

사이클로헥산은 위험물로 분류되는 화학물질로 인체에 크게 유해하지는 않지만, 공기와 섞이면 폭발 위험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공장의 고무 생산 라인 밸브에서 사이클로헥산이 새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화학물질 배관 변경 과정에서 밸브가 제대로 잠기지 않아 유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사고 현장에 있던 근로자 14명이 병원으로 옮겨져 건강 상태를 확인했다.

이어 현장 부근에서 일하던 근로자 35명이 추가로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

병원 진료를 받은 이들 근로자 49명은 모두 건강에 문제는 없으며 간단한 치료를 마치고 모두 귀가했다.

피해 근로자들은 증설 작업을 하던 도급업체 직원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공장 측은 관련된 공정 작업을 모두 중지하고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있다. 해당 공정을 재확인한 뒤 다시 가동할 예정이다.

고용노동부, 소방당국 등은 사고 현장에서 안전 수칙 준수 여부,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