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이정선 교육감, 남도의병 순국현장 대구감옥 참배

‘달빛 역사동맹’ 추진 강조

2022년 09월 22일(목) 18:45
이정선 광주시교육감이 22일 현직 호남기관장 중 사상 처음으로 한말 호남의병장들이 순국한 옛 대구감옥 터(현 삼덕교회)를 찾아 헌화 참배했다.

대구감옥은 일제 침탈이 본격화한 1910년대 심남일, 안규홍 등 호남의병 43명이 사형을 당한 역사적 현장이며, 이후 광주 3·1운동, 광주학생독립운동 주요 인사 151명이 모진 고문 당하며 수감됐던 곳이다.

이 교육감은 “한말 의병과 3·1운동, 광주학생독립운동의 항일 애국지사들이 숨지거나 모진 고초를 겪은 역사 현장을 이제야 참배하게 돼 만시지탄을 금할 수 없다”면서 “앞으로 학생과 교직원의 역사 직무연수 현장으로 자주 찾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광주교육청과 대구교육청이 협력해 달구벌과 빛고을의 역사교육 협력방안인 이른바 ‘달빛 역사동맹’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 교육감은 참배 후 이날 오후 열린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정기총회에 서 강은희 대구시 교육감을 만나 양 지역의 역사교육 협력 방안을 제안키로 했다.

시교육청은 다음달 남도지역 항일운동과 인연이 있는 대구·경북지역 역사현장을 답사하는 교원 역사 직무연수를 실시하고 점차 양 지역의 학생 교류도 병행할 계획이다. /최환준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