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대, 대동제 ‘흥이오름 페스티벌’ 연다

오는 27일~28일 이틀간 대최
총장과 함께하는 까페 등 다채

2022년 09월 22일(목) 18:44
광주대학교가 코로나19로 멈췄던 대동제 축제를 오는 27~28일 이틀간 개최한다.

21일 광주대에 따르면 ‘흥이오름 페스티벌’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대동제는 김동진 총장과 박원빈 총학생회장이 운영하는 ‘총까페’를 비롯해 가요제, 초청 가수 공연, 동아리 공연 등으로 펼쳐진다.

대동제 기간에는 오전부터 광주대 학부(과)의 특성을 살린 체험 부스와 다양한 종류의 음식을 제공하는 푸드트럭 등의 부대행사도 진행된다.

축제 첫날인 27일 학생들의 장기자랑인 대동 가요제를 시작으로 가수 현아가 출연하는 초청공연이 열린다.

이날 오후 7시부터 정문 주차장에 마련된 특설무대에서는 김동진 총장이 직접 재학생의 고민과 건의사항, 일상적인 대화 등을 듣고 소통하는 ‘총까페’가 운영된다.

‘총까페’에서 호텔외식조리학과와 항공서비스학과 학생들이 제작해 판매하는 음료 수입금은 태풍 피해복구 성금으로 기부할 계획이다.

둘째 날에는 동아리 공연과 가수 ‘Sole’을 비롯해 걸그룹 ‘아이칠린’, 힙합듀오 ‘다이나믹듀오’의 공연이 펼쳐진다. 축제는 신나는 음악과 함께 춤을 추는 DJ클럽파티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박원빈 총학생회장은 “코로나로 인해 중단된 축제를 소통과 화합의 장으로 만들어서 학생들의 누적된 스트레스를 해소하도록 도움을 주고 싶다”며 “지역주민과 학교 구성원 모두가 하나 되는 ‘흥이오름 페스티벌’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최환준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