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동신대 LINC3.0사업단, 치매 조기발견 기술개발 주목

마산대·춘해보건대 등 업무협약
오는 2025년 2월까지 공동 개발

2022년 09월 22일(목) 18:36
동신대학교 LINC3.0사업단이 치매를 조기에 발견할 있는 분석 기술 개발에 나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동신대 LINC3.0사업단은 최근 마산대학교 LINC3.0사업단, 춘해보건대학교 LINC3.0사업단과 마산대 국제회의실에서 ‘특화 분야 ICC 간 공유·협업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업단은 협약에 따라 ▲특화분야 ICC간 공동제품개발 ▲기업지원사업 협업 ▲취업·창업프로그램에 관한 협력 등을 함께 추진한다.

특히 ‘치매 조기 선별 및 개선을 위한 양안시 기능, 안구운동 분석 기술개발’을 산학협력공동기술개발과제로 채택하고 오는 2025년 2월까지 공동 개발에 나선다.

고령화 시대의 대표적인 사회 문제인 치매를 양안시 기능 검사와 안구운동 분석을 통해 조기에 발견, 치료할 수 있는 항노화 기술로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

동신대 안경광학과 전인철 교수와 의료용 안광학의료기기 제조업체 ㈜휴비츠가 참여해 핵심 기술 개발에 힘을 모은다.

최효승 동신대 사업단장은 “각 대학의 전문분야 협업, 거점 지역 간 공유·협업을 통해 기술개발의 완성도를 높이겠다”며 “이번 협약이 융복합형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환준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