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특별기고>‘농식품 기후변화대응센터’ 조성 의미
2022년 08월 28일(일) 18:25
<특별기고>‘농식품 기후변화대응센터’ 조성 의미
강효석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


전남 해남군에 들어서게 될 ‘농식품 기후변화대응센터’ 조성사업이 24일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이 사업은 김영록 지사가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민선 7기 전남도지사 후보 시절부터 “지구 온난화로 한반도의 아열대 기후화가 멀지 않은 상황에서 국가 차원의 보다 체계적인 대비와 준비가 절실하며, 이를 위한 대규모 기후변화연구단지를 국책사업으로 조성하겠다”고 주창했던 사실로부터 시작되었다.

최근 기후변화로 인한 재해가 세계 각처에서 늘어나고 이로 인한 피해가 엄청난 상황이다. 산업화 이후 지구온도가 1도 이상 올랐고 우리나라도 유례없는 집중호우, 냉해, 산불 등 피해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농업은 기상 조건에 매우 민감하며 먹거리와 직결돼 인류의 생존까지 좌우하는 산업이다.

재해 대응 체계적 역량 구축

이 때문에 기후변화가 가져올 농업분야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체계적인 대응 역량 구축이 절실했다. 위기를 기회로 삼는 농업 부문의 발 빠른 대응이 새로운 소득원 창출을 위해 절실했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를테면 예전에는 사과하면 대구였지만 지금은 온난화로 강원도에서 사과 재배면적이 늘어나고 있으며 전남도에서도 바나나, 파파야, 패션푸르츠 등 아열대 작물 재배가 늘어나는 추세이다.

따라서 새로운 열대 품종 도입이나 내재해성 품종 개발이 시급한 상황으로, 기후변화 적응을 위한 연구개발은 물론 온실가스 저감, 새로운 환경 속에서 높은 생산성을 유지할 수 있는 저항성이 높은 품종 개발과 보급 등 대책이 뒤따라야만 한다.

정부는 ‘농식품 기후변화대응센터’ 설립 필요성에 대해서는 공감했지만 센터가 왜 전남에 건립되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처음부터 낙관적인 것만은 아니었다. 공모 과정에서 도지사를 비롯한 지역 국회의원, 도의원, 22개 시장·군수, 시군의회 의장단 모두 일심동체가 되어 왜 전남에 구축되어야 하는지에 대한 당위성을 피력했고, 예타 과정에서는 농식품부, 전남도, 해남군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하고,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광주전남연구원의 전문가와 함께 T/F를 구성해 경제성 및 정책성 평가 대응 논리를 발굴·설명했다.

이러한 노력 결과 예타를 당초 일정보다 빠른 8개월만에 조기 통과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우리 전남에 들어설 농식품 기후변화대응센터 조성으로 기후위기를 기후변화로 극복하는 농업의 대전환을 만들어 낼 것이며, 다양한 경제적ㆍ정책적 효과도 기대된다. 경제적인 부분에서 생산과 부가가치 유발 효과는 각각 8,771억원과 3,896억원, 취업과 고용유발 효과는 각각 1만420명과 7,443명이 예측되고, 정책적인 면에서는 온실가스 저감 및 농업인이 기후변화 관련 정보를 활용한 다양한 의사결정 지원을 받음으로 기후변화에 따른 불확실성을 최소화해 생산성을 높이는 효과도 기대된다.

고소득 농업 선진국 도약

또한 첨단인프라를 활용한 농업부문 연구개발(R&D) 지원, 농업연구단지 테스트 베드 제공, 학계 협업을 통한 대규모 검증으로 기후변화 관련 연구의 질적 향상 등 기후변화 대응 정책·연구시설 집적화를 통한 일원화된 지원체계 구축 효과가 예상된다.

전남 해남에 조성될 ‘농식품 기후변화대응센터’가 고소득 아열대작물 재배 확대와 전후방산업 육성 지원 등으로 대한민국이 미래 고소득 농업 선진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출발점이 되길 기대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