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운영비 모자라"…5·18유족회 전직 간부 2명 송치

보조금 부풀려 노후시설 보수

2022년 08월 15일(월) 18:25
서부경찰서는 5·18 유족회 전직 간부 A씨 등 2명을 국가·지자체 보조금 일부를 빼돌린 혐의(보조금관리법 위반 등)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20년 5월부터 11월까지 정부와 광주시로부터 4개 명목의 행사 또는 공사 납품 보조금을 부풀려 받아 차액을 빼돌려 3,000여만 원의 부당 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는다.

조사 결과 이들은 지난 2020년 11월 전남 지역 모 사회복지시설에서 봉사 활동을 한 뒤 관련 보조금을 빼돌려 노후 복지 시설 보수 공사비로 유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과정에서 적정 공사비인 1,200만 원보다 단가를 높여, 시 보조금을 교부 받은 뒤 공사 업체로부터 차액 300만 원을 돌려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해 5·18 항쟁 40주년 ‘추모의 꽃’ 행사 명목으로 국가보훈처 사업비로 2,000여 만 원을 집행, 이 중 일부를 돌려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운영비가 부족해 이를 충당하려 했을 뿐이다’면서도 대부분 혐의를 인정했다. 다만 빼돌린 보조금은 단체 운영비로 사용됐고, 개인적인 사용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김혜린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