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해수부장관, 여수 가두리양식장 현장점검

여름철 고수온·적조 피해 예방
방제장비 확보·사전 예찰 강화

2022년 08월 07일(일) 18:46
조승환 해양수산부장관이 여름철 고수온·적조 피해 예방을 위해 여수 가두리양식장을 방문했다./여수시 제공
여수시는 최근 조승환 해양수산부장관이 여름철 고수온·적조 피해 예방을 위해 가두리양식장을 방문·현장점검에 나섰다고 7일 밝혔다.

현장점검에는 문금주 전남도 행정부지사와 박현식 여수시부시장을 비롯해 관계기관 공무원도 참석했다.

조 장관은 이날 월호동 인근 가두리양식장에서 해수온과 양식장 상태 등을 점검하고 어업인들의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이어 고수온·적조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상황 발생 시 방제장비를 신속히 동원해 피해를 최소화할 것을 주문했다.

여수시는 지난달 6일부터 가막만과 여자만 등에 ‘고수온 특보’가 한 달째 이어지는 가운데 피해 예방을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서고 있다.

지난 6월 9일에는 해양수산부, 전남도, 여수해양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적조발생에 대비한 재난대응훈련을 실시했다. 이날 훈련에는 어장정화선 황토살포기 2대, 선박 50척, 드론 1대가 동원됐다.

6월 23일에는 여수수협 회의실에서 어업인 현장간담회를 개최해 고수온과 적조에 대응한 행동요령 등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적조 피해예방을 위한 방제장비도 충분히 확보한 상태다.

여수시는 산소공급기 376대, 액화산소용기 307대 등 방제장비 2,388대와 적조 구제물질인 황토 1만9,521톤을 확보하고 어류양식장에 액화산소 충전·운반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전남도 해양수산과학원과 합동으로 매일 수온을 측정해 어업인에게 문자로 상황을 전파하고 먹이공급 중단, 장비 가동 등 사전 관리에 나서고 있다.

박현식 여수시부시장은 “고수온, 적조 발생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유관기관과 함께 철저한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있다”며 “어업인들도 혹시 모를 피해에 대비해 재해보험 가입과 자율방제에 적극 협조해주 바란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