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민영돈 총장 징계' 내홍…조선대 ‘임시이사’ 전환되나

교육부, 지난달 학교법인 등 감사

2022년 08월 07일(일) 18:03
‘민영돈 총장 징계’를 놓고 내홍을 겪고 있는 조선대학교에서 세 번째 ‘임시이사제 전환’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7일 조선대 등에 따르면 교육부는 지난달 18일부터 29일까지 학교법인 조선대와 조선간호대에 대해 종합감사를 벌였다.

윤석열 정부 출범이후 광주·전남지역 대학에 대한 교육부의 감사는 두번째이며 종합대학은 처음이다.

조선대 감사팀은 지난 2019년 3월 이후 법인 이사회와 대학 운영, 재산, 수익사업체 재무·회계관리, 입시, 학사, 장학금, 출석·성적, 인사관리 등을 살펴본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팀은 최근 학내에서 불거졌던 각종 교원 비위 행위 등도 종합적으로 들여다 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사회는 연구 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아 국책 연구 사업을 수주하지 못한 미래사회융합대학 A 교수와 6학기 동안 특별한 사유 없이 수업을 거의 하지 않은 공과대학 B 교수에 대한 징계와 관련해 두 교수에 대한 관리·감독에 대한 책임을 물어 해당 단과대 학장 등에 대해 징계를 학교 측에 요청했다.

이에 대학 측은 교원인사위원회를 열어 단과대학장 등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했으나 징계대상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해 징계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사회는 지난달 27일 이사회를 열어 지시사항 불이행 등의 사유로 민 총장의 징계를 의결했다.

민 총장은 지난 2일 담화문을 내고 “교원인사위원회의 심의 결과를 존중해 두 사건의 관련자들을 징계 제청하지 않은 것은 규정과 절차를 따른 것이다”며 “징계를 포함한 교원 임용권은 이사장에 둠으로써 교권보호를 위한 상호견제 원칙이 사립학교법에 보장돼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사회는 “사립학교법에 따르면 임용권자인 이사장도 징계 사유가 있다면 징계를 할 수 있도록 명시돼 있다”며 대학 측의 주장을 반박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교육부가 조선대 내분을 수습하고 학교 정상화를 위해 임시이사를 파견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1946년 설립된 조선대는 1988년 옛 경영진이 물러난 뒤 22년간 임시이사 체제로 운영되다가 2010년 정이사 체제로 전환됐다. 그러나 옛 경영진을 중심으로 한 학내 갈등이 지속해 7년 만인 2017년 다시 임시이사회가 운영을 맡았다. 이후 지난 2020년 7월부터 정이사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대학 관계자는 “이번 감사는 학내에서 불거진 각종 비위 행위 등에 대한 감사가 아닌 교육부에서 정기적으로 진행하는 종합 감사이다”며 “사학 운영과 회계 등에 대해 감사를 벌였고, 교육부의 사립학교 감사 계획에 따라 대학별로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