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답보' 광주 군공항 이전, 민선 8기에는 성과 낼까

시도 특별법 제정 등 투트랙 전략
공항면적 조정·완충지대 확대키로

2022년 07월 31일(일) 18:19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강기정 광주시장이 지난 28일 오전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광주ㆍ전남 대도약을 위한 2022년 광주ㆍ전남 상생발전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전남도 제공
수년째 답보상태에 머물러 있는 광주 군 공항 이전이 민선 8기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를 계기로 사업 추진에 속도가 붙을지 관심이 쏠린다. 시도가 이전지역 지원 확대와 특별법 제정 등 민선 7기 때보다는 진전된 대책에 한목소리를 내면서 가시적인 성과를 낼지 주목된다.

강기정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는 지난 28일 열린 민선 8기 첫 시도 상생발전위원회에서 광주 군 공항 이전에 대해 논의했다.

양 시도는 이 자리에서 이전지역 지원대책 마련 등 범정부협의체의 실질적 운영을 촉구하는 한편 현행법에 따른 절차 진행과 함께 특별법 제정 등 투트랙 전략에 뜻을 모았다.

시도가 군공항 이전이 광주·전남 지자체만으로는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닌 만큼 국가가 주도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하되, 이전지역 주민 수용성 제고를 위해 군 공항 면적 조정과 완충지역 확대, 훈련 기능 조정을 국방부에 공동 건의하기로 한 점은 진전된 합의란 평가가 나온다.

특히 현행법상 가능한 이전 노력을 전제로, 특별법을 제정해 국방부 주도로 이전을 추진할 수 있도록 하는투트랙 전략은 민선 7기 때와는 차별화된 합의로 꼽힌다.

광주 군 공항 이전은 지난 2016년 국방부 타당성 결과 발표 이후 현재까지 예비 이전 후보지조차 선정하지 못한 채 답보상태에 있다.

광주시는 2017년 용역을 통해 무안, 해남, 신안, 영암 등 전남 4개 군 6개 지역을 군 공항 예비 이전 후보지로 압축하고 국방부에 선정을 요청했지만, 무안군 등의 거센 반발이 일자 국방부는 지역 여론을 빌미로 사실상 발을 뺐다.

이후 광주시와 전남도가 군 공항 이전 문제를 국가 주도로 추진될 수 있도록 공동 노력하기로 하고 국무총리실 주관 범정부협의체에서 대한 논의를 진행했으나 별다른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민선 7기에 합의된 포괄적인 내용에 세부 추진 사항을 담아 투트랙으로 진행한다는 내용과 공항 면적을 조정하거나 완충 지역을 확대하는 내용 등을 새롭게 추가한 것”이라며 “광주시와 전남도는 합의한 내용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