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김회재, 민주 ‘정치보복수사대책위’ 간사 임명
2022년 07월 05일(화) 19:00
[전남매일=강병운 기자]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여수 을)이 윤석열 정권의 ‘정치보복 수사’ 대응 선봉장으로 나선다.

김 의원은 5일 “당내 ‘정치보복수사대책위원회’ 위원으로 임명됐고, 간사 역할을 겸임하게 됐다”고 밝혔다.

민주당 ‘정치보복수사대책위원회’는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직접 위원장을 맡고, 박균택 전 광주고검장이 부위원장으로 합류했다.

대책위 위원으로는 김영배, 김의겸 의원 등 문재인 청와대 출신 인사들과 김회재, 임호선, 최기상 의원이 포함됐다.

김 의원은 의정부지검장, 임호선 의원은 경찰청 차장, 최기상 의원은 수원지법 부장판사를 각각 지낸 바 있다.

김 의원은 전날 열린 정치보복수사대책위원회의 첫 공개 회의 모두 발언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인사를 통한 메시지는 결국 ‘정치보복’과 ‘정치검찰’, ‘검찰 공화국’”이라며 “윤 대통령은 윤석열 사단을 주요 요직에 전면배치하고 반대 세력은 가차 없이 숙청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윤석열 정권의 ‘정치검찰’, ‘검찰공화국’은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며 “윤석열 정권의 ‘검찰공화국’, ‘정치검찰’, ‘정치보복 수사’를 국민들과 함께 반드시 저지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