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독단적 정책 자행, 이정선 시교육감 규탄”

교육단체 ‘실력향상 계획’ 중단 촉구
"경쟁 교육 강화해 학생 서열화 우려"

2022년 07월 05일(화) 18:59
민주노총 광주본부가 5일 오후 광주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약 이행이라는 명분으로 독단적 정책을 자행한 이정선 교육감을 규탄하고 있다./김생훈 기자
[전남매일=최환준 기자] 광주지역 교육단체들이 5일 “공약이행이라는 명분으로 이정선 광주시교육감이 정책을 독단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광주지부 등 교육관련 단체는 이날 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전 협의와 논의가 완전히 배제된 채, ‘공약이니 추진하겠다’는 교육감의 독단적이고 일방적인 공약 추진은 교육주체와 체계를 무시하는 행태다”고 주장했다.

특히 “취임 직후엔 ‘방학중 학생 학교급식 제공 지침’을 각 학교에 일방적으로 하달했다”며 “이는 급식노동자의 일방적 희생만을 강요하는 것으로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보다는 공약만을 우선시하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단체는 또 실력향상이라 포장해 365일 24시간 강제학습 요구하는 과거회귀 프로그램 ‘다양성을 품은 광주 학생 실력향상 추진 기본계획’은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과거 역행이라는 비판을 의식해 AI교육을 반복적으로 장식처럼 비집어 넣어둔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며 “경쟁 교육을 강화해 성적순으로 학생들을 서열화시키는 매우 우려스러운 정책이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중 어느 것 하나 해당 노동조합이나 주체들과 사전 협의나 논의없이 결정됐다”며 “준비과정도 검토없이 진행되는 독단적인 정책에 교육 현장은 혼란 그 자체이다”고 덧붙였다.

단체는 “이 교육감의 독단적 정책 추진이 빚어내고 있는 광주교육의 퇴행을 지켜볼 수만은 없다”며 “공약 이행이라는 명분으로 각 주체들과 충분한 검토와 철저한 준비없이 졸속으로 ‘무조건’ 시행되는 독단이 계속되고 과거로 회귀하는 광주교육이 계속된다면 행동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단체는 이어 “단 한 명이라도 소외되거나 조그만 직종이라고 무시된다면 아이들을 위한 진정한 전인교육으로 이어질 수 없다”며 “교육감은 지금의 행태가 과연 아이들을 위한 것인지 교육감 자신만을 위한 것인지 되짚어 봐야한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