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반도체 단지 성패 ‘인재양성’ 힘 모은다”

시·도-지역대학-민주당 간담회
지역균형발전 방안 등 집중 논의
우상호 “당 차원 정책 만들 것”

2022년 07월 05일(화) 18:58
강기정 광주시장이 5일 오전 북구 전남대학교 대회의실에서 ‘국가 균형발전과 지역 인재 육성을 위한 당·정·학 간담회’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지역 국회의원, 대학 총장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광주시와 전남도가 민선 8기 상생 1호로 추진중인 반도체특화단지 조성의 선결과제인 첨단 지역인재 육성을 위해 시도와 지역대학, 더불어민주당이 손을 잡았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5일 전남대학교에서 당·정·학 간담회를 열고 지역대학의 반도체 학과 신설과 지역균형발전 방안 등을 집중 논의했다.

간담회에는 강기정 광주시장,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을 비롯해 지역 국회의원 6명, 민영돈 광주전남대학총장협의회장, 조순계 광주전남전문대총장협의회장 등 광주·전남 지역 대학총장 14명, 황기연 전남도 기획조정실장, 김종갑 전남도 전략사업국장 등이 참석했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윤석열 정부가 발표한 ‘수도권 대학 반도체 학과 정원 확대’와 관련, 지역 균형 발전을 저해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다른 학과라면 몰라도 반도체 관련 학과 증원을 수도권에 한다고 하면, 필연적으로 관련 산업 투자도 수도권에 집중될 수 밖에 없는 측면이 있다”며 “이 같은 발상이 반도체학과 만으로 그치는 게 아니라 대학에 대한 정책 전체를 그렇게(수도권에) 몰고 가는거 아니냐는 우려까지 확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심지어 교육부 공무원들이 난색을 표하며 어렵다고 이야기 하니 오히려 강압적으로 다그쳐서 관련 정책을 검토하고 만드는 절차의 문제도 반교육적”이라고 날을 세웠다.

우 위원장은 “광주·전남 지역 대학의 실정과 어려움을 청취하고 광주시와 지역 국회의원들이 함께 협력해 같이 할 수 있는 일들을 모색해보겠다”며 “민주당이 도울 수 있는 내용들을 잘 정리해서 당 차원의 정책을 만들어보겠다”고 약속했다.

강기정 시장은 “노무현 정부에서 세종시를 만들고 공기업을 지방으로 이전하며 균형발전정책을 시작했다면, 문재인 정부는 초광역협력사업 예타 면제로 균형발전을 확대했다”며 “윤석열 정부에서는 교육과 산업을 통한 균형발전정책으로 균형발전 3.0시대를 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광주·전남 상생 1호 정책인 300만평 반도체특화단지 조성의 핵심도 인재양성에 있다”며 “더불어민주당과 대학·광주시·전남도가 함께 힘을 모아 지역이 균형 있게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자”고 덧붙였다.

또 “광주시도 정부 기조에 맞춰 인재 양성 교육을 담당하는 조직을 만들고, 전남도·전북도와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다양한 준비를 하고 있다. 시는 전남도·각 대학과 함께 수도권 집중, 균형 발전 정책의 하나인 인재 양성 문제와 산업 고도화에 차곡차곡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전남도 김종갑 전략산업국장은 “광주와 전남은 기업 이전 여건이 전국에서 가장 불리한 지역으로, 기업이 없는 상황에서 인력양성만 이뤄지는 것은 의미가 없는 일”이라며 “RE100이야말로 기업이 광주·전남으로 올 수 있는 여건을 만드는 가장 좋은 정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탄소제로 기업 중심의 정책에 대한 제도적 기반이 구축된다면 대기업이 아니더라도 중견기업이 광주·전남으로 대거 올 수 있는 미끼가 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수출, 기업성장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동석한 지역 대학총장들도 “첨단 반도체 산업을 수도권에서만 육성하는 것은 지방대 소멸을 넘어 지방 경제 위축과 지역 소멸까지 갈 수 있다는 점에서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 “국가 균형 발전과 지역 소멸의 대응이라지만, 대학의 정책·재정적 측면을 과연 지자체가 감당할 수 있을까 하는 회의의 목소리도 크다”는 등의 의견을 제시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