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면허 없이 행인 쾅…공유킥보드 사고 중학생 입건

‘친구와 함께 탑승’ 안전규정 위반

2022년 06월 27일(월) 19:22
무면허로 안전 규정까지 위반하며 공유 전동킥보드를 타다가 행인을 친 청소년이 경찰에 입건됐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중학생인 A군을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A군은 전날 오후 7시께 광산구 수완동에서 운전면허 없이 전동킥보드를 몰다가 60대 행인을 친 혐의를 받는다.

전동킥보드에 치인 행인은 중상 환자로 분류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무면허인 A군은 타인 이름으로 공유 전동킥보드를 빌려 탄 것으로 조사됐다. 친구 1명을 태우는 등 개인형 이동장치 안전 규정도 위반한 것으로 적발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운전면허 의무화, 음주운전 금지, 승차정원 준수, 안전모 착용 등 개인형 이동장치 안전 규정은 지난해 5월 개정 도로교통법 시행으로 강화됐다.

지난해 개정 도로교통법 시행 이후 광주경찰청은 지금까지 8,298건의 규정 위반 사례를 적발했다. 유형별로는 안전모 미착용이 6,967건(84%)으로 가장 많았다. 무면허 운전 457건, 음주운전 184건, 중앙선 침범 7건, 기타 683건 등이었다.

개인형 이동장치와 관련한 교통사고는 2018년 15건, 2019년 18건, 2020년 38건, 지난해 100건 등 증가세를 보인다. 올해는 지난달 기준 누적 22건에 이르렀다.

부상자 수는 2018년 16명, 2019년 21명, 2020년 41명, 2021년 116명, 올해 26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2020년에 1명 발생했다. /윤영봉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