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보성, ‘온기 품은 돌, 오봉산 구들장’ 특별전

국가문화재 등재 기념 내달 26일까지

2022년 05월 23일(월) 18:14
보성군 한국차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특별전 ‘온기 품은 돌, 오봉산 구들장’이 성황리에 열리고 있다./보성군 제공
보성군이 한국차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리고 있는 특별전 ‘온기 품은 돌, 오봉산 구들장’이 세대공감을 일으키며 성황리에 진행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보성군은 오봉산 구들장 채석지가 국가문화재로 등재된 것을 기념해 이번 전시를 추진했다. 당시 생활의 터전이었던 선조들의 삶을 되돌아보고 오봉산 구들장의 우수성을 만날 수 있는 전시로 기획됐다.

전시실 입구에는 구들장을 실은 소달구지 모형에서 기념사진을 남길 수 있다. 내부에는 구들 구조를 따라 연기의 이동을 살펴보며 온돌의 원리를 이해할 수 있는 작품이 전시돼 있다.

또한 구들장 채석에 사용됐던 도구와 채석된 구들장을 볼 수 있으며, 영상자료를 통해 오봉산 구들장 채석지의 전경을 감상할 수 있도록 연출했다. 당시 구들장 경험자의 생생한 인터뷰를 담은 전시 패널을 통해 선조들의 삶의 지혜와 감동을 엿볼 수 있다.

광주에서 온 한 방문자는 “어릴 때 아궁이에서 불 피우고 아랫목에서 몸을 녹였던 추억이 되살아 나는 느낌”이라며 “보성 오봉산 구들장 채석지가 이렇게까지 대단한 줄은 몰랐다. 이번 기회에 오봉산 구들장에 대해 많은 것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보성군 관계자는 “오봉산 구들장 채석지를 보존하여 후대에 계승함은 물론이고 지속적인 학술연구와 체험 프로그램 개발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보성 오봉산 구들장 채석지의 우수성을 대내·외에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차박물관에서 진행되고 있는 이번 전시는 내달 26일 마무리 되며, 7월 29일부터 8월 10일까지 율포해수녹차센터 내 보성아트홀에서도 진행될 예정이다./보성=백종두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