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한국 양궁 안방서 금빛 잔치

광주 2022 현대 양궁월드컵
최미선·김우진·김윤희 2관왕
10개 종목중 6개 종목 ‘금’

2022년 05월 22일(일) 18:59
22일 광주여자대학교 특설무대에서 열린 2022광주현대양궁월드컵 리커브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최미선(가운데)이 준우승한 이가현(왼쪽), 3위에 오른 대만의 치우 이칭과 함께 시상대에 올라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양궁대표팀이 ‘광주 2022 현대 양궁월드컵’ 리커브 남녀 개인전과 단체전 우승을 휩쓸며 ‘최강’실력을 과시했다. 한국은 양궁월드컵 10개 종목중 6개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22일 광주여대 특설무대에서 열린 결승전은 한국선수들의 독무대였다.

리커브 여자단체전 결승에 나선 안산(광주여대)·최미선(순천시청)·이가현(대전시체육회)은 독일을 5-1(55-55 56-54 57-53)로 꺾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단체전 결승에서는 김우진(청주시청), 이우석(코오롱엑스텐보이즈), 김제덕(경북일고)이 나서 이탈리아를 6-0(59-53 58-57 57-52)으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오후 열린 남녀 개인전은 한국선수들이 결승에 올라 금빛 경쟁을 벌었다.

여자부 개인전에서는 최미선이 이가현을 6-2(26-27 29-25 29-27 30-26)로 꺾고 우승하며 대회 2관왕에 올랐다.

남자부 개인전에서는 김우진이 이우석을 7-1(29-25 30-30 29-27 29-28)로 이겨 역시 2관왕의 기쁨을 누렸다.

안산은 세계양궁연맹(WA)에서 선정한 2021시즌 최고의 선수상과 2021 시즌 여자 리커브 부문 최고의 선수상을 받았다.

전날 열린 컴파운드 결승에서는 한국대표팀(김윤희·오유현·송윤수)이 여자부 단체전 금메달을 획득했다. 김윤희(현대모비스)는 개인전 우승을 더해 대회 2관왕이 됐다. 남자대표팀은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최진화 기자         최진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