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표심 잡아라"…공식 선거운동 첫날 총력전

여야 지역구 돌며 민심 구애
'민주 vs 무소속' 혈투 예고

2022년 05월 19일(목) 19:00
6·1지방선거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된 19일 오전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광산구 하남대로),국민의힘(광주역),정의당(5 ·18민주광장) ·진보당(5 ·18민주광장) 후보들이 각각 출정식을 갖고 승리를 다짐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김태규 · 김생훈 기자
[전남매일=길용현 기자]6·1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19일 여·야가 유권자들의 표심을 얻기 위한 13일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각 당과 후보자들은 이날 일제히 출정식을 하고 본격적인 표밭갈이에 나서며 지역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19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민주당 강기정 광주시장 후보는 이날 오전 광산구 하남대로에서 출정식을 하는 등 출마자들이 공식선거 운동에 돌입했다.

민주당 광주시당은 출정식 대신 후보별로 선거구를 누비며 한 표를 부탁했다.

먼저 강기정 후보는 이날 오전 광산구 어등산약국 사거리에서 선대위 출정식을 열고 “군 공항 이전, 반도체 특화단지 유치 등 광주의 최대 현안을 당당하고 빠르게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오전 10시 광주 북구 중흥동 광주역 광장에서 출정식을 열었다.

출정식에는 주기환 광주시장 후보를 비롯해 광역·기초 자치단체장·의원 후보 14명과 선거운동원·지지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주 후보는 “새 정부가 국민 통합, 민주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인 만큼 우리도 바꿔야 한다. 광주가 바꿔야 한다”며 “다른 당에 훌륭한 후보가 있지만 대통령과 정당이 다르면 광주 발전을 위해 협력하기 쉽지 않다. 대통령과 함께 광주 미래 발전을 위해 일할 힘 있는 후보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군소 정당들도 일제히 출정식을 열고 ‘기득권 일당 체제 극복’에 대한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 광주시당 6·1지방선거 대책위원회와 광주 지역 출마자들은 이날 오전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선거 출정식을 열었다.

출정식에는 장연주 광주시장 후보자, 강은미 국회의원, 기초·광역 자치단체장·의원 후보 등이 참석했다.

앞서 같은 자리에서 진보당 선대위도 출정식을 하고 “압도적으로 승리해 30년 묵은 광주 정치의 판을 바꾸는 정치 혁명의 신호탄을 쏘아 올리겠다”며 “진보당이 광주시의회 원내 도전권을 가질 수 있도록 지역민들이 열렬히 지지해달라”고 당부했다.

전남에서는 18일 국민의힘과 민주당 선대위 출범식이 열렸다.

국민의힘 전남도당 선대위는 전날 나주시 한전KPS 빛가람 홀에서 이준석 당 대표, 권성동 원내대표, 김기현 중앙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 등 지도부가 참석한 가운데 선대위 출범식을 개최했다.

민주당 전남도당도 같은 날 장흥통합의학컨벤션센터에서 김영록 전남지사 후보를 비롯해 기초단체장·지방의원 후보들이 참석한 가운데 선대위 출범식을 했다.

교육감 후보자들도 출정식을 하고 본격적인 민심잡기에 나섰다.

박혜자 광주시교육감 후보는 이날 오전 9시 30분 광주학생운동 기념탑에서, 정성홍 광주시교육감후보는 오후 5시 30분 5·18 민주광장에서 각각 출정식을 열였다.

장석웅·김대중 전남교육감후보도 오후 2시 목포역 광장에서 출정식을 하고 공식선거 운동 첫날 일정을 소화했다.

이번 선거에서는 민주당의 공천안에 반발한 현직 기초단체장들이 대거 무소속으로 출마, 민주당- 무소속 후보 간 치열한 혈투가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의 적극적인 서진 정책이 불모지인 광주·전남지역 표심을 움직일지도 관심사다.

윤 대통령은 20대 대선에서 광주 12.72%, 전남 11.44% 득표율을 기록해 보수정당 후보 중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

이에 국민의힘 광주시당은 비례·기초의원 3명 당선을 목표로 잡는 등 이번 지방선거에서 호남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길 기대하고 있다.

한편, 6·1 지방선거에 광주 188명, 전남 638명 등 826명이 출사표를 던졌다.

이날부터 후보자들은 차량을 이용한 거리 유세나 연설과 대담, 선거공보물 발송, 신문·방송 광고, 선거 벽보와 현수막 게시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유권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다.
/길용현 기자         길용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