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박혜자 “5·18정신 하루빨리 헌법 수록해야”
2022년 05월 18일(수) 18:50
[전남매일=이나라 기자] 박혜자 광주시교육감 후보는 18일 5·18민주화운동 42주년을 맞아 “5·18정신이 헌법전문에 하루빨리 수록되고 아픈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지난 42년 동안 광주시민들은 숱한 희생과 투쟁을 통해 오월 정신을 이어오고 있다”며 “5·18 42주년을 맞아 불의에 맞서 광주와 민주주의를 지켜주신 오월 영령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과거 보수 정권이 교과서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고 계엄군의 행태를 축소한 적이 있었다”며 “우리 아이들이 왜곡된 역사를 배우지 않고 이를 기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가 5·18의 아픈 역사를 언급하며 되새기는 것은 이러한 역사가 반복되지 않게 하기 위함이다”며 “5·18정신이 헌법에 수록되고 우리 아이들의 미래가 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나라 기자         이나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