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경찰청, 순직경찰관 추도식 거행
2022년 05월 18일(수) 18:07
전남경찰청은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을 맞아 18일 ‘안병하 공원’에서 고 안병하 치안감 등 순직 경찰관들의 유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추도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전남경찰청에서는 지난 2019년부터 유족과 함께 순직경찰관의 희생을 애도하는 추도식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는 4번째 추도식이다.

고 안병하 치안감은 5·18 당시 전남경찰국장으로 재직하면서 신군부의 강경진압을 거부하고, 광주시내 경찰무기를 소산해 시민의 생명과 경찰의 명예를 수호한 인권경찰의 표상이다.

고 이준규 경무관은 당시 목포서장으로 재임중, 시위대에 대한 상부의 강경 진압 지시를 거부하고 실탄 발포 금지 및 무기소산 조치를 해 시민을 보호했다.

함평경찰서 고 정충길 경사·이세홍 경장·박기웅 경장·강정욱 경장은 광주시내 시위현장에서 시민들의 생명을 보호하다 시위대 버스를 피하지 못하고 현장에서 순직했다.

박지영 전남경찰청장은 “이번 추도식을 통해 민주·인권 경찰의 표상인 고 안병하 치안감 등 순직경찰관의 희생정신을 기리고, 도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가장 안전한 전남’을 만들 것을 다짐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최환준 기자
#202205180100063310001979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