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아들 덕에 민주주의 속에 살아…오월 진실 밝혀야"

눈물의 5·18 추모제

2022년 05월 17일(화) 19:41
“42년이라는 세월이 흐르는 동안 보고 싶은 마음은 변함이 없습니다. 그립고 보고 싶습니다.”

5·18 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을 하루 앞둔 17일 오월 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는 추모제가 거행됐다.

이날 오전 9시30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는 5·18유족회 주관으로 5·18민중항쟁 42주년 ‘추모제’가 열렸다.

추모제에는 5·18 유족 등 200여 명이 참여했으며, 전통 제례와 기념식으로 나눠 진행됐다.

제례에서는 김영훈 전 5·18 유족회장과 황일봉 5·18 부상자회장, 조규연 전 5·18 구속부상자회 회장이 각각 초헌과 아헌, 종헌을 맡아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2부 순서로 마련된 기념식은 추모사와 유가족 인사말, 추모시 낭독 등으로 이어졌다.

추모식에 참석한 오월 어머니들은 42년 전 자식을 잃은 슬픔에 눈물을 흘리며, 그날의 아픔을 달랬다.

이날 하얀 상복을 차려입은 고 백두선 열사의 어머니 박순금 씨(82)는 아들의 묘소 앞에서 주저앉아 한 맺힌 넋두리를 했다.

당시 살레시오고 2학년에 재학중이던 백 열사는 1980년 5월 18일 학교를 마치고 집에 오는 길에 12발의 총상을 당했다.

박씨는 “1980년 5월 당시 광주 전역이 봉쇄돼 장흥에서 아들을 보러 갈 방법이 없었다. 단지 조금 다쳤다는 연락을 받은 게 다 였다”면서 “병원에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아들을 보러 갔을 때 볼이고 목이고 얼굴 부위 12군데에 구멍이 있었다”고 울분을 토했다.

아들의 흘린 피와 총알 파편을 닦아주는 것도 잠시 병원에 들이닥친 형사들은 환자들과 보호자들에게 입원 이유에 대해 취조했다.

박씨는 “형사들이 입원 이유가 데모하다 그랬느냐면서 캐묻고 다니더라”며 “아들 덕에 민주주의 속에서 살고 있고, 한을 풀어주기 위해서라도 진상규명은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백 열사는 치료를 마치고 목숨은 건졌지만 후유증 속에 15년을 버티다 지난 1995년 세상을 떠났다.

추모제에는 백씨와 마찬가지로 각자의 사연을 가진 유가족들이 모여 서로를 위로했다.

계엄군의 총탄에 부상을 당했다가 후유증으로 숨진 고 채은홍 열사의 어머니 이금순 씨(82)도 아들의 묘역 앞에서 눈물을 훔쳤다.

이씨는 “5월21일 도청 앞으로 시위대를 한 군데 집합시키고 총을 쏘더라. 거기에 내 아들이 있었다”며 “전두환은 5·18과 관련해 사죄 없이 죽어버렸다. 아들의 한을 풀어주기 위해서라도 진상규명을 통해 오월의 진실을 꼭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민찬기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