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GGM 지원 공동복지프로그램 신속 이행하라”

GGM 상생협의회 근로자위원, 광주시에 강력 촉구
출범 때 약속한 주거지원 등 사회적 임금 보전 미미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일정 제시·즉각 실천 시급

2022년 05월 11일(수) 18:11
광주글로벌모터스 상생협의회 근로자위원들이 광주시에 GGM 지원 공동복지프로그램의 신속한 이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GGM 상생협의회 근로자위원(의장 이제헌) 일동은 11일 광주시에 GGM 사원에게 약속한 공동복지프로그램 이행에 관한 구체적인 계획을 요구하는 내용을 담은 입장문을 전달했다.

이는 지난 3월 23일 광주시에 실효성 있는 이행을 요청했으나 구체적인 방안이나 일정을 제시하지 않은 데 따른 것이다.

근로자위원들은 입장문에서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출범 당시 전 사원 평균 임금 3,500만 원의 적정임금을 받는 대신 지자체의 공동복지프로그램 등을 통해 사회적 임금을 보장함으로써 실질 소득을 높이기로 하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노사상생발전협정서를 체결한 바 있다”며 “그러나 광주시가 지원키로 한 주거, 기타 복지 등 공공복지프로그램은 현재까지 매우 미미한 수준에 그치고 있어 GGM 근로자들의 실망감은 이루 말할 수 없이 크다”고 밝혔다.

이들은 “광주시가 일자리를 만들 때 1인당 600만∼700만 원의 사회적 임금 혜택을 약속했으나 현재 공동복지프로그램에 직접 지원해주는 비용은 1인당 평균 161만 원으로 연간 급여 대비 4.6% 수준에 그치고 있다”며 “광주시는 GGM의 상생이 훼손되지 않도록 당초 약속한 사회적 임금의 혜택이 광주글로벌모터스 근로자 개개인에게 직접 돌아갈 수 있도록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노사상생발전협정서는 반드시 지켜지고 이행되어야 할 계약으로 상생을 기반으로 한 광주글로벌모터스 출범의 모태이자 근간”이라며 “광주시는 이제라도 협정서에서 약속한 주거지원 등 사회적 임금 보전 대책에 관한 일정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실천에 옮겨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한편 광주글로벌모터스 최대 협의기구인 상생협의회는 근로자대표 6인과 회사 측 대표 6인 등 12명으로 구성돼 있다. 근로자대표는 근로자들의 직접 선거로 선출한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