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목포, 버스·택시 운전기사 재난지원금 지급

이달 말부터 1인당 100~150만원

2022년 03월 15일(화) 16:04
목포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승객수요 감소 및 소득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내·전세버스, 법인택시 기사에 대한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15일 밝혔다.

재난지원금은 법인택시기사 소득안정자금과 시내·전세 버스기사 한시지원사업으로서 기사 1인당 100만~150만원이 지급될 예정이다.

지급 대상은 소득감소가 증명된 운송업체 소속 운전기사이며, 시내·전세버스 기사는 2022년 1월 3일 이전, 택시기사는 2022년 1월 1일 이전 입사한 운수종사자가 해당된다.

목포시의 총 지급대상자는 법인택시 기사 502명, 시내버스 기사 331명, 전세버스 기사 200명 등 총 1,033명일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경제적 고충을 조속히 경감하기 위해 매출액 감소 및 근속 요건 확인 과정을 신속하게 진행할 예정이며, 재난지원금은 시에서 확인 절차가 끝나면 3월 말부터 순차적으로 전남도에서 지급할 예정이다.

목포시 관계자는 “업체별 사전안내, 행정절차 간소화 등을 통해 재난지원금의 신속한 지급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