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진도항↔제주항 여객선 취항 준비 ‘착착’

관광·숙박·식당 등 관광객 유치 준비 박차

2022년 02월 16일(수) 17:05
진도군이 올해 5월 진도항과 제주항을 연결하는 여객선 취항을 앞두고 관광객 유치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6일 진도군에 따르면 최근 군청 회의실에서 10개 부서별, 주무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도항↔제주항 여객선 취항에 따른 관광객 유치 대책 TF팀 보고회를 개최했다.

우선 운항선사와 긴밀히 공조해 취항에 따른 행정 절차 등을 오는 4월 말까지 모두 마무리하고 5월 정식 취항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관광 ▲숙박 ▲식당 ▲교통 ▲특산품 판매 등의 분야별 추진사항은 물론 앞으로 취항 일정에 맞춘 추진계획 로드맵 등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대책을 논의했다.

군은 여객선이 정식 취항하면 진도항에 위치한 여객터미널 내에 관광안내소를 운영할 예정이다.

관광안내소는 문화관광해설사가 상주해 관광객들에게 진도군의 숙박업소와 먹거리, 즐길거리, 체험거리 등에 대한 상세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밖에 군은 ▲농특산물 판매장 직영 운영 ▲SNS 홍보 ▲진도항 시외버스 노선 추가 개통 ▲여객 터미널 내·외부 종합관광 안내판 설치 등을 추진한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군민들의 기대가 큰 사업인 만큼 관광객 유치 등 제반 수용 태세 준비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진도항과 제주항을 잇는 여객선은 ㈜씨월드고속훼리가 600억원을 투입, 승객 606명과 차량 86대를 선적할 수 있는 3,500톤급 ‘산타모니카호’를 건조해 올해 5월 취항을 앞두고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