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이준석 광주 붕괴현장 방문…“야당이 할 일 하겠다”

"실종자 가족 돕기 위해 왔다"

2022년 01월 25일(화) 19:07
25일 오후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현장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실종자 가족들을 만나고 있다./연합뉴스
[전남매일=오선우 기자]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5일 광주 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현장을 찾아 “실종자를 수색하는 데 야당으로서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이날 실종자 가족대피소에서 “지난해 6월 당 대표로 당선된 뒤 처음 광주에 와서 학동 붕괴사고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방문했던 기억이 난다”며 “또 한 번 안전사고가 일어나 마음이 아프다”고 가족들을 위로했다.

그러면서 “실종자 가족분들을 돕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며 “당 국토교통위원회 의원들과 이번 사고의 실태를 파악하고, 사고를 유발한 이들이 충분한 책임을 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실종자 가족들은 이 대표에게 “이번 붕괴 사고는 비단 광주만의 문제가 아니라 건설 현장 전반에 대한 문제”라면서 “구조대원분들이 다치지 않고 안전하게 수색 작업을 할 수 있도록 대표로서 작업 전반을 면밀히 살펴달라”고 요청했다.

이 대표는 이후 실종자 가족들의 요청에 따라 붕괴사고 피해자 가족협의회 대표와 함께 붕괴 아파트 내부를 둘러봤다.

이어 서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국민의힘 광주시당 선거대책위원회 청년본부 간담회에 참석했다.
/오선우 기자         오선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