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사설> 방역대책 다시 허리띠 졸라매야
2021년 12월 05일(일) 18:25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코로나19 방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6일부터 4주간 사적 모임 인원을 줄이고 방역 패스 적용을 늘리기로 했다. 수도권 10명, 비수도권 12명까지인 모임 인원을 6명, 8명으로 줄였다.

유흥업소와 실내체육시설, 노래방, 목욕탕에 적용하던 19세 이상 방역 패스도 식당과 카페, 영화관, 도서관, PC방으로 확대했다. 12세 이상 청소년도 내년 2월부터는 백신 접종이나 코로나 음성 증명이 없으면 학원이나 스터디 카페에 갈 수 없다.

'위드 코로나' 이후 예상 밖으로 위중증 환자가 크게 늘어나자 방역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끊이지 않았다. 광주·전남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난 4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광주 40명, 전남 47명 등 합쳐서 87명에 이른다. 지난해 2월 이후 광주·전남지역 전체 누적 확진자는 1만1,109명에 이른다.

확진자가 늘어나고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이 횡행하면서 뒤늦게나마 방역을 강화한 것은 다행이다. 하지만 풀어진 우리 사회 분위기를 얼마나 붙들어 맬지 의문이다. 연말이 되면 모임은 늘어날 것이다. 위중증 환자 절반 이상이 돌파 감염 고령자인데 방역 패스 적용 대상을 늘리는 것이 얼마나 큰 효과를 낼지 알 수 없다.

정부가 백신 추가접종에 중점을 두고 영업시간 제한 같은 대책을 다음 과제로 남겨뒀다. 자영업자의 고통을 고려한 것으로 여겨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방역 성공이 결국 최선의 경제 대책이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 이번 대책의 효과를 신속히 판단해 상황이 나아지지 않는다면 추가 대책을 내놓는데 주저하지 말아야 한다. 손실보상제를 토대로 자영업자 피해를 충분히 지원한다는 전제 아래 짧고 굵은 방역으로 이 고비를 넘어서야 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