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민주, 대선 후보 확정…지선 열기

선출직 공직자 평가 착수…후보들 '촉각'
'하위 20% 페널티' 광주 1곳·전남 3곳
대권 거머쥔 계파 따른 지지율 변수 전망
■미리보는 내년 지방선거 ⑴ 사상 첫 대선과 같은해 치른다

2021년 10월 27일(수) 18:44
이용섭 광주시장(오른쪽)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지난 3월 31일 나주시 빛가람동 광주전남연구원에서 만나 총리실 주관 범정부 협의체 출범에 대한 공동 환영문 발표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전남도 제공
[전남매일=길용현 기자]내년 제20대 대통령선거와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광주·전남에서 그 열기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사상 처음으로 대선과 같은 해에 치러지는 6·1지방선거는 고위공직자를 비롯한 전·현직 광역의원, 당직자들의 출사표가 잇따르고 있다 .

광주·전남이 더불어민주당 텃밭인데다 대선이라는 빅 이벤트가 맞물려 각 지역 후보군들은 대선 승리와 지선 승리와의 연결고리를 찾는데 고심하고 있다.

현역의 강세 속에 일부 지역은 무소속 현직 단체장과의 리턴매치가 예고되고 있다.

광역의원 상당수도 시장 군수에 도전장을 내밀 것으로 보여 광주시의회와 전남도의회 인선도 대폭 물갈이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더불어민주당이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평가에 본격 착수, 하위 그룹에 대한 페널티를 대폭 강화하면서 공천장을 거머쥐기 위한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이에 본지는 미리보는 지방선거 시리즈를 네 차례 걸쳐 게재한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이 마무리된 가운데, 6.1 지방선거를 향한 광주·전남지역 후보군들의 움직임도 한층 빨라지고 있다.

내년 지방선거 태풍의 눈으로 불리고 있는 광주시장선거는 이용섭 시장과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박빙 구도다.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이 시장이 강 전 수석과 박빙이거나 뒤지고 있다는 결과가 나오고 있다.

이에 이 시장은 재선을 위한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유튜브 이용섭TV를 통해 소통의 폭을 넓히는 한편, 시정 성과를 홍보하는 문자를 시민들에게 발송하고 시정 핵심 성과를 선정해 적극 홍보에 나서고 있다.

SNS를 이용해 직접 소통을 시도하는 것 외에도 최근 이 시장은 주말이면 각계 각층의 오피니언 리더들과 만남을 갖고 있다.

주말회동에는 광주시 간부 공무원이 아닌 지난 시장 선거 당시 캠프 핵심 멤버들이 주로 동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광주시는 년 2개월째 공석인 대외협력 수석보좌관에 김중한 전 국무총리실 정무 기획비서관을 임명했다

서울사무소에서 근무하는 김 보좌관은 정부나 국회 등과 소통하는 역할을 맡는다.

민주당 대선후보가 확정된 만큼 대선 조직의 가교역할이 중요해 지면서 임명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더 큰 변수는 대선이다. 대권을 거머쥔 계파에 권리당원과 일반 국민의 지지세가 급격하게 기울수 있기 때문에 지방선거 후보자에게 는 가장 큰 변수인 셈이다.

광주·전남이 민주당의 본산인 점을 감안하면, 대선 과정에서 민주당이 분당하거나 제3지대 정당 돌풍이 불지 않는 한 민주당 후보들의 당선 가능성이 높다.

김영록 지사의 재선이 기정 사실화 되고 있는 전남지사 선거도 아직까지 대항마가 수면 위로 드러나지 않고 있다.

유력 대항마로 꼽혔던 이개호 의원(담양·함평·영광·장성)은 이낙연 전 총리가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낙마하면서 동력을 잃은 모습이다.

김승남 의원(고흥·보성·장흥·강진),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 신정훈 의원(나주·화순) 등이 잠재적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안정적인 지지율을 보이고 있는 김영록 전남지사는 상대적으로 취약한 동부권에 힘을 쏟고 있다.

김 지사는 최근 송대수 전 여수세계박람회재단 이사장을 정무수석보좌관에 임명했다.

민선7기가 끝나가는 시점에서 뒤늦게 동부권 출신 정무수석보좌관이 임명된 것을 놓고 내년 지방선거를 대비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현재 전남도 상근 정무직 보좌관은 3명, 여기에 비상근 특별보좌관 10명이 활동 중이다.

광주시장과 전남지사 선거와 더불어 대선 이슈에 매몰됐던 지역 정치권과 관가의 관심이 서서히 지방선거로 쏠리고 있는 모양새다.

최근 더불어민주당은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평가에 본격 착수하면서 현역 단체장들과 후보군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번 평가는 지난 2017년 평가 당시보다 하위 20%에 대한 페널티를 대폭 강화하면서 경선결과에 큰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평가 결과 하위 20% 대상자에 대해선 ‘정치적 사망선고’가 내려질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된다.

광주는 5개 기초단체장 중 20%인 1명이 감점 페널티를 받게 된다. 전남은 22개 기초단체장 중 3선 제한과 무소속 단체장 등을 제외한 17명 중 하위 20%인 3명이 20% 감점을 받는다.

지역정가의 한 관계자는 “감점을 받은 현역이 경선과정에서 압도적으로 승리하지 않으면 공천장을 거머쥐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중앙당과 시·도당의 평가작업에 따라 희비가 엇갈릴 것”이라고 말했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