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이용섭 시장 "윤석열, 광주방문 정치적 악용 안돼"

"'정치쇼 무대'로 내줄 생각 없어" 비판

2021년 10월 25일(월) 18:45
이용섭 광주시장이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예비후보의 광주방문을 규탄하는 긴급성명을 발표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전남매일=오선우 기자]이용섭 광주시장은 ‘전두환 찬양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국민의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내달 초 광주를 방문하는 것에 대해 25일 “정치적으로 악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시장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성명을 통해 “5·18 원흉 전두환을 찬양하는 것도 모자라 ‘개 사과’ 사진으로 또 한 번 광주 시민을 우롱하고 짓밟은 윤석열 국민의힘 예비후보가 무슨 의도로 광주를 방문하겠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저열하고 천박한 역사관을 드러내고도 진정성 있는 사죄 한마디 없이 오만과 독선으로 일관하는 윤 후보에게 우리 광주를 ‘정치쇼 무대’로 내어줄 생각이 전혀 없다”고 질타했다.

이어 “국민들의 평균적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경박한 역사의식을 가진 사람이 대통령 되겠다고 나선 현실이 참으로 안타깝고 나라의 앞날이 걱정스럽다”면서 “반성 없는 광주 방문은 오월 가족을 비롯한 광주시민들을 더욱 고통스럽게 하고 분노케 할 뿐이다. 윤 후보가 지금 당장 해야 할 일은 오월광주에 대한 제대로 된 역사인식을 바탕으로 광주시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진정성 있는 행보를 보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시장은 “윤 후보가 진정 국가와 국민을 위한 지도자가 되길 원한다면 군홧발에 짓밟히고 무자비한 총칼에 목숨을 잃어야 했던 무고한 광주시민들, 사랑하는 가족을 가슴에 묻고 평생 피울음 삼키며 밤잠 이루지 못하는 오월 가족들, 아직도 생사 확인조차 되지 않은 수많은 행방불명자의 가족들의 고통을 가슴으로 이해하고 그 진정성을 말과 행동으로 보여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윤 전 총장은 내달 초 광주를 방문해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면서 광주 시민에게 사과하고 호남 민심을 추스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오선우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