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김승남, 농어촌의 공익적 가치와 권익 대변

도농격차··지방소멸 위기 강조
■국감스타-더불어민주당 김승남 의원

2021년 10월 17일(일) 18:29
[전남매일=강병운 기자]더불어민주당 김승남(고흥·보성·장흥·강진)의원은‘전대협 출신 정계진출 1호’국회의원이다. 농어촌의 대변자를 자임하는 사명감이 이번 국감에서 발로 뛰는 현장정치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다.

정계 입문했던 1990년대는 쌀 수입개방의 물결이 정국을 뜨겁게 달궜던 시기로 농어민의 생존권을 대변해야 한다는 사명감이 남다르다.

김 의원은 매주 전남 면적의 22%에 달하는 지역구 고훙, 보성, 장흥, 강진을 발로 뛰며 의정활동의 아이디어를 얻는다. 동시에 농어촌의 공익적 가치와 권익을 지켜가는 것을 천명으로 알고 의정활동을 통해 실천해 나가고 있다. 이러한 노력이 대선을 앞두고 민생이 사라진 국감 에서 유난히 빛을 발하고 있다는 평가다.

이번 국감에서 농업진흥청에 대한 질타다. 김 의원은 코로나 확산 이후 농업현장에서 인력수급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농업진흥청이‘밭농업 기계화’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밭농업 기계화율이 최근 5년간 182억원을 투자해 3.6% 증가에 그치고 있기 때문이다.

김 의원은 생계난에 빠진 말산업 종사자들을 위해 ‘온라인 마권 발행’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정작 유례없는 경영 위기에 빠진 한국마사회의 방만한 경영에 대해 임직원들에 대한 도덕적 해이와 비위행위자 처벌강화를 지적하는 등 실사구시의 태도로 주목을 받았다.

코로나에 19에 대한 대응 역시 김 의원의 시각은 남다르다. 모두가 자영업·소상공인 중심의 지원대책에 집중할 때도 코로나와 기후변화, 4차 산업혁명 등이 동시에 되면서 비롯된, 도농 격차와 지방소멸 위기문제를 들고 나섰다.

상생해법을 끊임없이 제기하면서 농가소득 안정과 기후변화에 따른 피해구제의 제도화, 인력난 해소 등의 문제를 지적해 농어촌의 위기를 지적하고 해법을 제시하고 있다.

김 의원은 “코로나 19가 지속 되면서 농어민들의 삶의 질은 더욱 하락하고 지방소멸 위기는 가속화 되는 등 농어촌 지역민 들의 생존권이 위협받고 있다”면서“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농어민들의 권익을 대변하고 지켜 내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강병운 기자         강병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