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시교육청 수의계약 현행 유지

공무원 노조 2천만원 까지 조정 요구 거부

2021년 09월 24일(금) 00:01
광주시교육청
광주시교육청이 일선 학교의 수의계약 한도액을 올려달라는 공무원 노조 요구에 현행 방침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23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시교육청 공무원노조는 최근 공문을 통해 일선 학교의 공사와 용역 등과 관련한 수의계약 한도액을 현행 1,000만원까지에서 2,000만원까지로 올려달라고 교육청에 요구했다. 노조는 3선인 장휘국 교육감 체제 들어 청렴도가 향상한 점 등을 들어 수의계약 한도액을 인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공사를 발주할 때 수의계약 한도액이 적어 건축사들이 설계를 꺼리고 있어 애로를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무원 노조 관계자는 “지방계약법 시행령에 따라서 2,000만원 이하까지는 수의계약을 할 수 있지만, 장휘국 교육감이 10년전 교육비리 근절을 목표로 수의계약을 1,000만원 이하로 대폭 하향 조정했다”며 “청렴도도 향상됐으며, 현재는 예산사용범위를 인터넷에 공개하고 있기 때문에 비리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 교육청은 청렴도 향상을 위해 일선 학교의 수의계약 한도액을 1,000만원까지로 정한 것은 장 교육감의 공약인 만큼 노조의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노조는 청렴도가 향상됐다는 이유로 수의계약 한도액을 인상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수의계약 한도액을 올릴 생각은 없다”며 “현재의 수의계약 1,000만원까지로 기준을 두더라도 사업을 진행하는 데 어려움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나라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