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외교차관보, 헝가리 방문…중유럽 4개국과 협력강화 논의

2년만에 한-비세그라드그룹 대면회의 재개

2021년 09월 18일(토) 09:44
여승배 외교부 차관보가 17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제6차 한-비세그라드 그룹(V4) 정무차관보 회의에 참석해 협력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18일 밝혔다.

비세그라드 그룹은 체코, 슬로바키아, 폴란드, 헝가리 4개국으로 구성된 유럽 내 지역 협의체다.

최근 전기차나 전기차 배터리 관련 한국 기업의 현지 진출이 활발해지면서 지난해 기준 한국의 유럽연합내(EU) 2대 교역 대상(168억 달러)이자 주요 투자처(102억 달러)로 꼽힌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으로 2019년 6월 제3차 한-비세그라드 그룹 외교장관회의 이후 열린 양측의 첫 대면회의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이들 국가는 한국 기업들의 투자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인프라 건설·정보통신기술 등 분야에서 높은 기술력을 갖춘 한국 기업들과 공동연구, R&D 및 혁신 관련 협력을 확대할 수 있기를 기대했다.

여 차관보는 이들 국가에 투자 중인 한국 전기차 및 전기차 배터리 기업들이 유럽연합(EU)의 기후변화정책에 잘 대비할 수 있도록 한국 기업과 적극 소통하는 한편 EU집행위가 진행 중인 보조금 심층조사와 관련, 한국 기업이 약속된 보조금을 받을 수 있도록 각국 정부의 관심을 당부했다.

또 이들 국가의 국제백신연구소(IVI) 가입 검토도 요청했다. 감염성 질병 대응을 위한 백신의 연구개발 및 개도국 보급을 위해 설립된 국제백신연구소는 한국이 본부를 유치한 최초의 국제기구다.

외교부 관계자는 “유럽 내에서 가장 활발하게 성장중인 비세그라드 그룹과의 협의 정례화 및 체계화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한편, 여 차관보는 15∼17일 일정으로 부다페스트를 방문하면서 오르쇼여 퍼처이토마쉬 헝가리 외교차관, 이슈트반 벌로그 정무차관보 면담과 도로텨 마르톤피너지 투자정책 담당 차관보와의 오찬도 했다.

여 차관보는 방문 기간 헝가리 선박사고 사망자를 위한 추모공간도 찾아 헌화했다. 아울러 현지의 사고 관련 사법 절차가 공정하고 조속히 진행되도록 헝가리 정부의 각별한 관심을 요청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