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발전 '군공항 부지' 개발에 달려
2021년 09월 15일(수) 18:15
내년 대선주자들의 공약사항에 광주 군공항 이전 특별법 제정을 반드시 포함시키자는 게 광주시의 확고한 입장이다. 기존 이전 방식(기부 대 양여)으로는 감당하기 어렵고, 특히 전남지역 수용성을 높이기 위해 다른 대안이 없다는 현실적인 계산이 깔렸다. 시는 특별법 제정과 함께 신 군공항 건설지역에 항공산업 메카시티 조성을 대선공약으로 제안할 계획이다. 396만㎡ 면적(산업단지 198만㎡·배후단지 198만㎡)에 1조7,000억원이란 막대한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민간공항과 군공항의 연계 계획에 전남지역의 반발이 거세 새로운 군공항 건설지 선정이 엄청난 진통을 겪고 있고, 설령 특별법으로 막대한 재원과 지원이 뒤따른다 해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최근 국토부 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안에 '무안국제공항과 광주 민간공항 통합 이전 시기를 군공항 이전 추진 상황, 지역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한다'는 문구가 삽입되자 해당 지역 주민들이 강력 반발했다. 인화성이 강한 군공항 이전을 놓고 지자체가 끊임없이 지혜를 모아야 하는 이유다.

이런 가운데 광주시는 또 하나의 고민이 있다. 군공항이 이전되면 그 자리에 무엇을 세워야 할지 밑그림을 그리는 일이다. 시는 인공지능(AI)과 에너지, 문화 등이 융합된 그린스마트시티 건설을 추진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지만 어떻게 전개될지는 좀 더 두고 봐야 한다.

주지하는 것처럼 경제적 자산과 관광자원이 부족한 광주는 풍요의 도시로 거듭나기 위한 과정에 있다. 아파트로 둘러싸이는 도시 이미지를 바꿀 수 있는 획기적 전환점이 군공항 부지 개발이다. 마지막 남은 노른자위 도심 공간으로, 도시 발전을 일거에 끌어올릴 수 있는 기회를 잘 살려야 할 것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