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의료원 내년 첫 삽 속도내야
2021년 08월 04일(수) 18:05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지 않아 지역민의 우려가 끊이지 않는다. 행여 확진자 대량 발생 사태로 치료병상이 줄어들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있다. 재난 대비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만큼 중요하다. 광주시가 추진하는 지방의료원 설립도 비상시 대응을 위해 속도를 내야 한다는 데 이견이 없다.

광주시는 올해 안에 정부로부터 지방의료원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받아내 내년 착공을 계획하고 있다. 이를 위해 광주시는 전국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지방의료원이 없는 울산시와 함께 예타 면제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고, 곧 지역 국회의원들과도 관련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광주시와 울산시는 업무협약에서 코로나19 위기를 거치며 지역 간 의료시설 불균형과 공공의료시설 부족이 시민 안전에 큰 위협을 주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비한 지방의료원의 건립을 위해서는 예타 면제가 관건인데, 총사업비 500억원 이상, 국가 지원 규모 300억원 이상인 사업은 예타 조사 대상이다. 하지만 지역 균형발전과 긴급한 사회적 상황 대응을 위한 사업은 예타 면제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희망이 있다. 공공 보건의료 강화, 지역 균형발전을 고려할 때 지방의료원 설립은 당위성을 갖는다. 정부의 예타 면제가 반드시 필요한 이유다.

광주시는 울산시와 함께 의료계와 학계 등 공공보건의료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행·재정적 정보를 공유하기로 해 기대가 크다. 시민들도 힘을 보태야 한다. 예타 면제 촉구를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야 한다. 얼마 전 광주시와 대구시의 20년 숙원인 달빛내륙철도 사업이 긴밀한 협력으로 성공한 것처럼 이번 광주시와 울산시의 지방의료원 건립도 공동보조를 통해 꼭 결실을 맺기를 바란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