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목포, 으뜸마을 만들기 45개 마을 선정

3년간 매년 300만원 사업비 지원

2021년 03월 31일(수) 17:52
[전남매일 목포=박승경 기자]목포시 45개 마을이 ‘청정전남 으뜸마을 만들기 사업’에 선정됐다.

지난달 31일 목포시에 따르면 전남도는 최근 전남도청 김대중강당에서 ‘청정전남 으뜸마을 범도민 출범식’을 개최하고 사업 참가 마을을 발표했다.

선정된 으뜸마을은 매년 300만원씩 3년간 총 900만원을 마을가꾸기 사업비로 지원받아 마을 환경 개선과 경관 조성 사업을 시행한다.

‘청정전남 으뜸마을 만들기 사업’은 주민 스스로가 공감과 소통을 통해 마을공동체를 회복하면서 전남의 청정자원 관리를 위해 사업 계획부터 사후관리까지 주도적으로 추진해가는 범도민 운동이다.

목포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올해 처음으로 시행하는데 목포에서는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경쟁력있는 마을들이 선정됐다”며 “사업을 내실있게 추진해 청정 목포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목포시는 45개 마을을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해 9월 자체점검을 거쳐 10월 전남도 평가에 대비할 계획이다.
박승경 기자         박승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