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평동준공업지역 개발 우선협상자에 현대엔지니어링 컨소

광주시 평가위 전략산업 육성·친환경 개발에 호평
사업자 선정 공정성 의혹·난개발 우려 목소리 여전

2021년 03월 03일(수) 18:38
평동 준공업지역 도시개발사업 위치도./광주시 제공
총 사업비가 4조원에 육박하는 광주 평동준공업지역 도시개발사업을 추진할 민간부문 우선협상 대상자에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3일 광주시에 따르면 평동준공업지역 사업계획서 평가위원회 심의 결과, 8개 업체가 단일 컨소시엄을 구성한 현대엔지니어링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최종 확정됐다.

이번 사업은 지역전략산업의 핵심 거점공간을 육성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시작됐다.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은 시가 지난해 10월 추진한 민간사업자 공모에서 단독으로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

지침에는 공모된 사업계획이 1건이더라도 평가위원회를 개최해 일정한 점수이상을 획득해야 선정될 수 있도록 명시돼 있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이날 열린 평가위에서 제출된 사업계획의 적정성과 재원조달계획, 지역전략산업시설 계획 등을 종합 평가해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했다.

특히, 이번에 제출된 사업계획은 공동주택 건립 위주의 개발이 아닌 지역전략산업 육성과 친환경적인 개발이라는 점이 높은 평가를 이끌어 냈다.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은 ‘광주를 아시아문화중심도시로’를 목표로 ▲한류문화콘텐츠 개발·체험 복합플랫폼 조성 ▲문화관광 인프라 확충 ▲스마트 인프라를 갖춘 미래형 도시 등 세부 테마가 포함된 사업계획서를 제시했다.

사업에는 1만 5,000석 규모의 대규모 공연장과 영화·드라마 제작 등이 가능한 한류콘텐츠 촬영스튜디오, 최첨단 미래 자율주행 차량과 인공지능(AI) R&D센터, 방송콘텐츠 기획·제작 교육 및 청년창업을 지원하는 아카데미 등이 들어선다. 계획서에는 21만㎡ 부지에 지역 전략산업을 설치하고 시에 기부채납하는 계획 등이 포함됐다.

우선협상자가 제시한 사업비는 약 1조 8,098억원으로, 부지조성비 1조 46억원, 전략산업시설 건설비 8,052억원 등이다. 공동주택 건설비 등을 포함하면 총 사업비는 약 42조 4,000억원에 이른다. 시는 최소 2030년까지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그러나 지난해 공모 절차에서 생긴 잡음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시는 공모 초기 장록습지 주변의 난개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자 친환경성, 난개발 방지 등의 내용을 추가해 재 공모했다. 그러나 이번 컨소시엄에 참여한 한 업체가 지난 2019년 광주시 정부 공모 사업 추진 당시 계획에 도움을 줬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업자 선정 공정성에 대한 의혹이 제기됐다.

아파트, 주상복합, 상업시설 등이 상당 비중을 차지함에 따라 친환경적 개발이 전도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계획서 상 부지 비중은 아파트와 주상복합 각각 5,000, 3,000여 세대로 17.2%, 8.1%며, 전략산업시설은 15.2%, 상업시설은 3.1%다. 남은 부지에는 공원, 학교 등 공공시설이 들어선다.

이에 시는 인천, 서울 등 아파트 비중이 20%~40%를 넘는 도시개발 사례와 비교했을 때 높지 않고, 개발 또한 근처에 위치한 장록습지에서 100m 이상 떨어진 곳에 조성해 난개발과 환경 훼손을 막기 위해 주력했다고 설명했다.

조인철 시 문화경제부시장은 “공정하고 투명한 평가를 거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게 됐다”며 “향후 광주시민들의 기대와 지역발전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민간 컨소시엄과 협약체결을 이끌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익을 위한 상업시설만 조성된 후 다른 분야의 개발은 흐지부지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전략산업 부분을 우선 조성한 후 아파트와 주상복합 등을 뒤이어 조성하도록 하는 강제조항도 명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지현 기자          오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