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FC 아쉬운 개막전 패배…수원 삼성에 0-1
2021년 02월 28일(일) 19:02
2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라운드 수원 삼성과 경기에서 광주FC 김종우(10)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광주FC 제공
[전남매일=최진화 기자] 아쉬운 개막전이었다. 김호영 감독이 광주FC 사령탑 데뷔전에서 웃지 못했다.

광주FC는 2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라운드에서 수원 삼성에 0-1로 패했다. 수비에서는 안정감을 선보였으나 공격이 풀리지 않아 90분 내내 고전했다.

광주는 4-1-4-1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임했다. 김주공이 원톱으로 엄원상, 김종우, 이찬동, 송승민이 2선에서, 허리는 김원식, 그리고 수비는 이민기, 이한도, 한희훈, 여봉훈이 포백으로 나섰다. 골키퍼 장갑은 윤보상이 꼈다.

전반적인 경기의 흐름은 수원이 잡았다. 광주는 수원의 압박에 좀처럼 공격 기회를 잡지 못했다.

전반 2차례의 슈팅에 그친 가운데 수원의 9차례 슈팅을 막아내며 무실점으로 버텼다.

광주는 전반 35분 김종우의 헤더가 빗나간 것이 아쉬웠다. 여봉훈이 오른쪽 크로스를 올려줬고 김종우의 헤더가 골문을 노렸으나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면서 찬스가 무산됐다.

광주로 복귀한 골키퍼 윤보상의 활약도 빛났다.

전반 30분 김건희의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쳐냈고, 곧바로 이어진 코너킥에서 김민우의 힐킥도 막았다. 전반 41분에는 수원 김민우의 슈팅을 이한도가 몸으로 막아내자 윤보상이 잡아냈다.

후분 2분 윤보상의 슈퍼세이브로 수원의 기습 헤더를 막아내며 분위기를 살리는듯 했던 광주는 3분 후인 후반 5분 수원 김건희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고승범의 패스를 받은 김건희가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슈팅을 날렸다. 윤보상이 방향을 읽고 몸을 날렸으나 공이 광주 수비수 이한도의 몸을 맞고 굴절되며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2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라운드 수원 삼성과 경기에서 광주FC 김주공(11)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광주FC 제공
실점을 허용한 광주는 김효기와 엄지성을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특히 22세 이하인 루키 엄지성을 교체투입하며 교체카드를 모두 사용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광주는 김효기가 김주공과 함께 투톱으로 나섰고 엄원상과 엄지성이 좌우 측면을 맡아 수원의 골문을 노렸다. 후반 28분에는 베테랑 장신 수비수 곽광선까지 투입해 공격진을 늘렸다.

하지만 수원의 압박을 뚫기 쉽지 않았다. 후반에는 단 한 차례의 슈팅도 날리지 못했다.

후반 40분경에야 수원 골대 정면까지 파고들며 공격을 시도했으나 끝내 골문을 열지 못했다.

수원의 슈팅은 후반에만 12차례(유효슈팅 6). 광주는 호수비를 바탕으로 수원의 파상공세를 막아내면서 추가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김호영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상대의 기술적인 면을 봉쇄하고, 중원에서부터 상대 수비까지 타이트한 압박을 주문했으나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전체적인 운영에서 차질이 있었지만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슈팅을 많이 허용한 부분을 보완하고, 공격적인 부분에서 더 노력을 해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광주는 오는 3월 6일 오후 4시30분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울산 현대와 2라운드 홈경기를 갖는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