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청소년미래재단 ‘갑질’행태 근절돼야
2021년 02월 25일(목) 19:53
전남청소년미래재단에서 직장 내 상습적인 ‘갑질’논란이 불거졌다. 이번 ‘갑질’논란은 표면적으로는 처음 알려졌다. 하지만 수년간 지속돼 와 처리 여부에 따라 재단 구성원 인사 등 조직에도 변화가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공공운수노조 광주전남지부가 최근 제기한 이번 ‘갑질’ 논란은 지난해 12월 재단 전 직원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를 토대로 드러났다. 응답자 28명 중 15명이 직장 내 ‘괴롭힘을 겪었다’고 답했다.‘괴롭힘을 겪었다’고 응답한 15명 중 6명은 극단적 선택까지 생각해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1명은 실제 극단적 선택에 대한 계획을 세워 정신과 치료까지 받았다고 한다.

피해자들은 간부 2명이 지위를 이용해 언어폭력과 함께 괴롭혔다고 호소했다. 간부들은 연차나 휴가 결재를 올리면 심한 인격 모독 발언을 일삼았다고 한다. 업무 관련 질책을 하며 퇴근 시간인 오후 6시부터 한 시간 동안 서 있으라고 압박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일부 직원들은 일을 그만 둘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피해자들은 2019년에도 ‘괴롭힘’을 광주지방고용노동청에 신고했다. 하지만 내부 교육을 하라고 사건을 종결하는 바람에 갑질이 이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를 계기로 지난해 1월 노조를 결성한 후 원장에게 갑질 대책을 요구했지만 묵살 당했다고 한다. 이에 현재 전남노동권익센터는 가해자로 지목된 상급자와 피해자를 상대로 ‘갑질’ 논란을 조사 중이다.

이번 논란을 두고 ‘터질 게 터졌다’는 목소리가 많다. 입사와 동시에 한 자리에 오래 있어야 하는 재단 특성상 상급자의 권한은 막강하고 이를 악용해도 제재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감독기관인 전남도와 최고 책임자인 김영록 지사의 결단이 주목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