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코로나19 추가 민생지원금' 31억 지원

전남도, 4개 업종 6,200개 사업자에 각 50만원

2021년 02월 25일(목) 18:13
김영록 전남지사가 25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정부지원 제외 및 장기간 영업중단 업종에 대한 코로나19 추가 민생지원 계획을 발표하고있다. /전남도 제공
전남도가 코로나19로 인해 폐업 위기와 생계위협에 직면한 취약분야 사업자에 대한 추가 민생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25일 도청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추가민생지원 발표를 통해 “전통시장 구역 내 노점상과 사설 박물관·미술관, 실외 사설 풋살장, 유흥시설 등 총 4개 업종, 6,200여 사업자에게 각 50만원씩 일괄 지원한다”고 밝혔다.

전통시장 구역 내 노점상은 대부분 영세상인으로 고객 감소에 따른 생계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으나, 그동안 정부나 도의 지원이 전무한 상황을 감안해 총 3,884명을 지원대상으로 선정했다.

단, 시·군에 사용료를 납부하거나 전통시장 상인회에 회비를 납부한 노점상이 해당된다.

전남도는 또 각종 전시회 연기와 취소 등으로 관람 수입이 급격히 감소한 사립 박물관과 미술관은 정부 3차 재난지원금 대상에서도 제외된 도내 26개소에 대해 지원에 나선다.

5인 이상 집합금지 조치에 따라 사실상 운영이 중단돼 경제적 위기에 처한 실외 사설 풋살장(11개소)에 대해서도 지원한다.

정부의 집합금지 조치로 장기간의 영업금지 및 제한을 받아온 유흥시설도 영업활동에 상관없이 임대료, 세금, 대출이자 등 고정비용이 지속적으로 지출돼 폐업 위기에 직면해 있어 총 2,250개소를 지원대상에 포함시켰다.

전남도는 지난 2일 정부의 3차 지원금에서 제외된 7개 업종 1만 4,000여 사업자에게 총 68억 원 규모 긴급 민생지원금을 우선 지급한 바 있다. 이번 추가지원 등을 통해 폐업 위기에 처하거나 생계 위협을 받고 있는 민생 사각지대를 적극 해소할 방침이다.

이번 지원 예산 31억 원은 전액 도비로 편성되며, 시군에서 신청 받아 도에서 직접 지급한다. 신청은 전통시장 구역 내 노점상 및 유흥시설의 경우 26일부터 3월 12일, 사립박물관·미술관 및 실외 사설풋살장은 26일부터 3월 5일까지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이번 추가 민생지원금이 코로나에 따른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충분하진 않지만 취약분야 종사자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정부의 4차 재난지원금 지급에 있어서도 취약계층과 함께 화훼, 친환경 채소농가, 수확감소 피해 벼 재배농가를 포함해주도록 적극 건의했다”고 밝혔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