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목포 낭만버스 위탁업체 수입금 세입조치 완료

재발 방지 위한 담당자 직무교육 강화

2021년 02월 23일(화) 15:54
[전남매일 목포=박승경 기자]목포시가 낭만버스 위탁업체 수입금의 세입 조치를 완료했다.

목포시는 23일 “최근 낭만버스 위탁업체의 수입금이 세입 조치되지 않았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목포시는 매월 발생하는 수입금 중 국비(50%) 부담분에 대한 납입금 처리 지침이 별도로 없어 타 시군 사례를 파악하느라 지연됐다”고 해명했다.

지난해 12월까지 낭만버스 탑승객은 2만 3,204명으로 수입금은 위탁업체의 별도 수입금 전용계좌에 입금·관리됐다.

목포시는 언론보도 직후 수입금 3,044만1,860원 전액과 이자수입을 지난 18일자로 세입 조치했으며 앞으로 이런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담당자 직무교육 등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목포시 낭만버스는 원도심 일원 교통 취약지를 중심으로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도시형 교통모델(공공형 버스) 대중교통 정책이다.

국비와 시비를 각각 50%씩 부담해 지난해 6월부터 11번, 22번, 33번 등 3개 노선을 운영하고 있다.
박승경 기자         박승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