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강진 ‘가우도 출렁다리’ 이름 바꾼다

10일까지 설문조사…진짜 출렁다리 상반기 개통

2021년 02월 02일(화) 16:26
[전남매일 강진=한태선 기자]강진군의 관광명소인 ‘가우도 출렁다리’의 명칭이 변경된다.

강진군은 2일 “‘가우도 출렁다리’의 명칭을 변경하기 위해 강진군 홈페이지를 통해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3년 준공된 가우도 출렁다리는 강진군의 핵심 관광자원인 가우도를 대구면 저두리와 도암면 망호리를 연결한 연륙교다.

가우도 해안선을 따라 약 3km의 산책로와 함께 가우도 짚트랙 등 즐길거리가 많아 매년 수십만 명의 관광객이 찾고 있는 강진군 대표 명소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가우도 출렁다리를 다녀온 관광객들은 이름과 다르게 실제로 출렁이지 않는다는 불만과 함께 명칭을 변경해달라는 요구를 제기하고 있는 실정이다.

강진군은 관광객의 요구를 반영해 가우도 내에 실제로 움직이는 출렁다리를 개통한다. 이번에 새로 선보이는 출렁다리는 가우도 내에 길이 150m, 높이 15m로 조성되며, 주변 편의시설 정비를 완료한 후 올 상반기 내에 개통할 계획이다.

강진군은 추후 두 다리의 명칭이 중복돼 혼선이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기존의 가우도 출렁다리 명칭을 변경하기로 하고 설문조사를 오는 10일까지 진행한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여러 의견을 반영해 가우도 출렁다리 명칭 변경과 함께 진짜 움직이는 출렁다리를 완공하고, 향후 가우도 내에 민자유치를 통한 숙박·레저 시설 확충을 통해 가우도를 서남해안 대표 체류형 관광단지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태선 기자         한태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