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사업 재고해야
2021년 01월 19일(화) 18:25
광주시가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에 나서 논란이다. 정부 공모사업에서 배제됐던 호남권역 재활병원 증축을 통해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는 올 상반기 타당성 확보를 위한 연구용역을 벌인다는 방침이지만 예산확보 방안도 불투명해 회의적 시각이 많다.

광주시는 오는 6월까지 호남권역 재활병원 증축 타당성 용역을 진행한다. 이는 2018년 보건복지부 권역별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공모사업이 토대다. 어린이재활병원은 민간 부담이 어려운 장애아동에 대한 공공 재활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 중 하나이기도 하다.

시는 지난 2018년 공모에서 부지확보 문제로 탈락했었다. 2019년에는 북구 양산동에 시유지 9,222㎡를 부지로 마련했다. 하지만 지역 의료기관들이 참여하지 않으면서 또 고배를 마셨다. 시는 결국 2024년까지 자체 사업비 109억여원을 투입, 호남권역 재활병원 인근 사유지를 재활시설로 증축하는 구상을 내놨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해 추경에서 타당성 용역비 9,000만원을 확보했으며, 올 상반기 조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그러나 지난해 퇴짜를 맞았던 사업내용인 데다 자체 예산확보도 그리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 더구나 복지부가 특화된 전문병원 권역별 확충에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는 점도 걸림돌이다. 이로 인해 투자심사 승인 등의 절차에서 난항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은 의료 인프라를 구축하는 차원에서 타당할 수 있다. 그러나 장비 특수성을 감안하면 예산이 너무 많이 소요되는 데다 정부로부터 거절당한 사업이라는 점에서 불투명성이 부각되고 있다. 광주시는 사업추진에 앞서 이 같은 지역의료계의 지적에 귀를 기울여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