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시, 중앙공원 1지구 개발 ‘공개토론’

시민단체 특례사업 변경안 반발 검증

2021년 01월 17일(일) 18:21
광주시가 고분양가 논란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중앙공원 1지구 사업계획과 관련해 공개토론회를 연다.

광주시는 17일‘중앙공원 1지구 관련 광주시 입장’이라는 글을 통해 “중앙공원 1지구를 둘러싼 우려와 지적에 대해 공개적이고 투명하게 의문점을 해소하고 시민들에게 제대로된 정보와 사실을 알려드리기 위해 공개토론회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중앙공원 1지구 민간공원 특례사업 사업계획 변경(안) 발표 이후 일부 시민사회단체 등에서 문제점을 제기하고 나선 데 따른 것이다.

시는 “그동안 공원일몰제에 대비해 민·관 거버넌스 논의를 통해 가장 낮은 비공원시설 면적비율(9.6%)로 사업을 추진하는 등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으로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추진해 왔다”며 “토론회를 통해 크고 작은 의문점이 확인·검증되길 바란다”고 했다.

현재 민간공원 특례사업지 비공원 비율은 전국적으로 평균 19.2%를 기록하고 있다.

시는 이어 “공개토론은 시민단체, 언론, 전문가, 일반시민 등이 참여해 추진하되, 공개토론 방식과 시기 등은 시민사회단체 등과의 협의를 통해 결정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앞서 중앙공원 1지구 최종 사업계획안은 아파트 건설이 가능한 비공원면적을 기존 7.85%에서 8.17%인 19만8,994㎡로, 세대수는 2,370세대에서 2,827세대로 늘렸다.

용적률도 199.80%에서 214.33%로 증가시켰다. ‘선분양+임대’에서 ‘후분양+임대’로 하고, 3.3㎡당 평균분양가는 85㎡ 초과 1,900만원, 85㎡ 이하 임대 1,350만원으로 변경했다.
/김영민 기자         김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