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거리두기 완화 방심해선 안된다
2021년 01월 17일(일) 17:59
코로나19 감염 확산세가 다소 진정되는 가운데 일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제한이 완화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발표한 새 방역조치는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인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는 유지하지만 카페 등 영업 규제를 일부 완화한다. 그러나 방역의 기본원칙이 흔들려선 안 될 것이다.

18일부터 시행되는 새 방역조치에 관해서는 다양한 찬반 의견이 있고 불만도 적지 않다. 전국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고 최근 신규 확진자 수가 오히려 늘어나는 추세여서 방역조치를 완화할 상황이 아니라는 지적도 나온다. 어떻게 보면 일부 제한을 완화한 것은 자영업자들의 생계난이 너무 심각해 내놓은 고육책이라고 볼 수 있다.

거리두기 제한 완화의 내용도 복잡해 실제 집행과 단속에 어려움이 많을 것이다. 당국도 과학적인 근거에 따라 영업 제한의 기준을 마련하고 이를 해당자에게 설명해 최대한 이해를 구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또 영업을 제한당한 업주들에게 상응하는 보상책을 강구하는 데도 지혜를 모아야 할 것이다.

설 연휴까지가 코로나19 확산세의 향방을 가를 중대 고비라고 할 수 있다. 이 기간까지 효과적으로 감염 확산을 억제한다면 희망을 품고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 봄을 맞을 수 있게 된다. 새봄에 '터널의 끝'을 보기 위해서는 지금 고삐를 늦추지 않고 최대한 상황을 잘 관리해야 한다.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일상생활이 활력을 되찾고 생계의 위기에 내몰린 영세 자영업자들도 숨돌릴 여유를 가질 수 있게 됐다. 그러나 환호할 만한 일은 아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결코 방심해선 안된다. 방역 성패는 개인 스스로 얼나마 지침을 잘 지키느냐에 따라 결정되기 때문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