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디자인진흥원, 내부고발자 색출 논란

각종 불법행위 감사에 의심자 고발 취소 압박

2021년 01월 14일(목) 19:00
부당 수의계약 등 각종 불법행위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광주디자인진흥원에서 내부고발자를 색출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참여자치21은 14일 “광주디자인진흥원의 내부고발자 색출 작업을 중단하라”고 밝혔다.

참여자치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전날 광주디자인진흥원에 대한 국민권익위원회, 노동청 등의 감사가 진행됐다”며 “부당한 수의 계약 체결, 비정규직에 대한 차별 등이 주된 조사 내용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이어 “디자인진흥원은 수차례에 걸쳐, 약 2,000만원 어치의 도자기를 지인이 운영하는 도자기 회사로부터 청탁을 받고 부당하게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 도자기는 현재 마땅한 용도 없이 광주디자인진흥원에 수개월째 방치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지인은 과거 디자인진흥원장과 한 직장에 근무했고 디자인진흥원이 발주한 용역사업의 평가 및 선정위원으로도 빈번하게 위촉됐다”며 “인사위원으로도 위촉돼 운영에도 깊이 관여된 된 인물이어서 원장과의 특수 관계도 의심된다”고 강조했다.

참여자치는 “심각한 것은 내부 고발로 이 사건이 불거지며 감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디자인진흥원장 측에서 고발자 색출을 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내부 고발이 의심되는 인물들을 압박하고, 이들에게 고발 취소 압박을 자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참여자치는 “내부고발자를 압박해 고발 취소를 시도하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면서 “특히 이 내부 고발의 주체가 힘없는 비정규직 청년 노동자들이라는 점에서 그 심각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참여자치는 “내부고발자 색출 등 이런 부당한 시도에 대해서 시 감사기관에서 분명히 조사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김영민 기자         김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