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현대차그룹, ESS 실증사업 본격화

규제 샌드박스 승인…친환경 자원 순환체계 구축

2021년 01월 10일(일) 17:10
현대차그룹은 10일 국내 최초로 전기차 배터리를 재사용한 에너지저장장치에 대한 산업통상자원부 규제 샌드박스 실증 특례 승인을 받아 전기차의 배터리와 태양광 발전소를 연계한 실증사업을 본격적으로 개시한다고 밝혔다. 현대차 울산공장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소와 연계한 2MWh급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에너지저장장치 모습./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 ESS(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에너지저장장치) 실증사업 본격화

규제 샌드박스 승인…친환경 자원 순환체계 구축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차 배터리와 재생에너지를 연계한 실증사업을 본격화한다.

현대차그룹은 10일 전기차에서 회수한 배터리를 재사용한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와 태양광 발전소를 연계한 실증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산업통상자원부의 규제 샌드박스 실증 특례 승인을 받아 본격적인 실증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실증사업 추진으로 전기차에서 회수한 배터리의 친환경성을 제고하고, 재생에너지의 안정적인 공급과 활용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실증사업을 통해 수집·분석되는 데이터는 국내의 관련 인허가 규정을 보다 정교화 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실증사업은 현대차 울산공장 내 태양광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력을 2MWh급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에너지저장장치(ESS)에 저장했다가 외부 전력망에 공급하는 방식의 친환경 발전소 형태로 운영된다. 정부에서 발전 사업자를 대상으로 의무화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공급 인증서’ 확보 및 판매를 통해 국내 탄소 감축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과 한국수력원자력의 협력을 바탕으로 진행되는 이번 실증사업은 향후 국내 재생에너지 사업과 연계해 세계 최대 규모의 3GWh급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에너지저장장치(ESS) 보급 사업 추진으로 확장될 것으로 보인다.

/황애란 기자



<사진 설명> 현대차그룹,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에너지저장장치 실증사업 개시

현대차그룹은 1월 10일(일) 국내 최초로 전기차 배터리를 재사용한 에너지저장장치에 대한 산업통상자원부 규제 샌드박스 실증 특례 승인을 받아 전기차의 배터리와 태양광 발전소를 연계한 실증사업을 본격적으로 개시한다고 밝혔다.



사진1) 현대차 울산공장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소와 연계한 2MWh급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에너지저장장치 모습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