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FC 여름 "올해 기억에 남는 순간은 파이널A 확정지은 성남전”

“역대최고성적 코칭스태프·선수·팬 모두가 하나된 결과”
“1부 벽 높았지만 위기를 기회로…팬 기대에 부응할 것”

2020년 11월 22일(일) 17:06
“박진섭 감독님을 비롯한 코치진의 믿음이 컸고, 선수들이 잘 따라와 줬습니다. 여기에 많은 응원을 보내준 팬들까지 모두가 하나였기에 가능한 성과라고 생각합니다.”

파이널A 진출이라는 광주FC 역대 최고 성적을 이끈 주장 여름의 한 시즌을 돌아본 소감이다. 여름은 “나는 복 받은 주장”이라며 2020시즌을 마친 소회를 밝혔다.

지난 2012년 광주 유니폼을 입은 여름은 이듬해부터 팀의 주축으로 성장했다. 군 복무를 제외하곤 오직 광주에서만 활약했고 올 시즌 중엔 시민구단 출신으로 한 팀에서만 200경기에 나선 유일한 현역 선수가 됐다. 통산기록은 219경기 11골 13도움이다.

지난해 부주장으로 팀의 승격을 도왔던 여름은 승격 첫 해 주장 완장과 함께 25경기에 나서 잔류라는 막중한 임무를 완수했다.

창단 첫 파이널A 진출과 함께 최종순위 6위라는 역대 최고 성적을 이끈 여름. 하지만 모든 것이 처음부터 순조롭진 않았다. 광주는 2년만의 K리그1 복귀전이었던 성남과의 홈개막전 0-2 패배를 시작으로 서울, 상주에게 연달아 패배하는 등 3연패로 시즌을 출발했다.

여름은 “1부리그의 벽은 높았다. 안 하던 실수가 나왔고, 부상 선수도 있었다. 한 발짝 더 뛰어도 어려웠다”며 “3라운드 상주 원정에서 (김)효기 형이 어떻게든 골을 만들어보려다 부상을 당했는데 모든 선수에게 본보기가 됐다. 그 이후 강팀 울산과의 무승부로 자신감이 커졌다”고 덧붙였다.

광주FC 주장 여름/광주FC 제공
여름은 위기에 강한 광주의 팀 정신도 한몫했다고 말했다. 그는 “광주는 항상 위기를 기회로 생각하는 팀이다. 우리까지 무너지면 다 무너진다고 생각했다. 오히려 더 똘똘 뭉쳤다”고 돌아봤다.

강팀과의 연전속 7경기 연속 무패, 축구전용구장 첫 선, K리그 통산 200경기 출장 등 기분 좋은 일이 많았던 한 해. 하지만 여름은 올 시즌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에 대한 질문에 주저 없이 파이널A를 확정지었던 성남과의 22라운드를 꼽았다.

여름은 “선수들 모두 파이널A에 관계없이 무조건 잔류를 위해 모든 걸 걸자고 했다”며 “경기 종료 후 주위에 있던 관계자들이 우리가 파이널A 막차를 탔다고 알려줬다. 모두가 악을 지르며 좋아했다. 200경기 출장도 소중했지만, 첫 파이널A라 더 기억에 남는다”고 회상했다.

광주의 상징인 여름은 다음 시즌 청사진을 그렸다. 경기장을 찾을 수 없을 때에도 많은 응원을 보내준 팬들과 함께 또 다른 역사를 써가는 것이다.

여름은 “무관중으로 경기를 해보니 정말 썰렁하고 허전했다. 이게 정말 팬들의 힘인가 싶었다. 팬들에게 승리의 기쁨을 선물하고 싶었는데 유관중 경기에서 이루지 못해 너무 아쉽다”며 “팬들이 있어야 선수도 가치가 있다. 다음 시즌에는 더 많이 호흡할 수 있는 시간이 많았으면 한다. 그리고 팬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진화 기자         최진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