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 원장 임명절차 부당 '주의'

감사원, 6개 사항 7건 감사결과 공개

2020년 11월 19일(목) 18:36
<속보> (재)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 노조가 원장채용 방식에 문제를 제기하며 내홍이 심각하다는 지적이 제기(본보 지난 6일자 1면) 가운데 감사원이 해당기관에 ‘주의’ 처분을 내렸다.

감사원은 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 원장후보자 면접전형 중단·재공고 부적정 등과 관련된 6개 사항 7건에 대한 감사결과를 지난 18일 공개했다.

청구인들은 현 원장채용 당시 추천위원회에서 추가공고를 결정하는 과정에서도 회의록 등의 자료를 남기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와관련 감사원은 “후보자 추천유보와 재공고 의결에 대한 회의록을 작성·비치하지 않은 채 채용계획을 재공고함으로써 원장 후보자 추천절차의 투명성이 저해되는 결과를 초래했다”며 “앞으로 채용계획 재공고 절차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재공고 사유를 명확히 하지 않거나 회의록을 작성·비치하는 일이 없도록 하는 등 관련 업무를 철저히 하라”고 주의 처분을 내렸다.

신규채용 직원들의 연봉산정 부적정에 대해서는 “그해 1월 당시 직원 연봉책정 결정안에 대해 규정의 제·개정, 직원임용에 대한 권한이 있는 이사장 결재를 받았으므로 특별이 문제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신규채용 계약일(2007년)이 공익감사청구 처리규정에 규정된 5년이 경과함에 따라 감사청구 대상에서 제외했다.

신규채용자의 연봉책정 시 경력환산표에 따른 산출 연봉액을 무시하고 기존 직원의 평균연봉과 동일하게 하향 조정했다는 청구에 관해서는 “2018년 연봉산정기준이 신설된 이후에는 청구인이 거론한 조정률 문제가 더이상 발생하지 않고 있다”며 기각했다.

자체 경영실적 평가결과에 따른 성과급 차등지급 부적정 청구를 검토한 감사원은 “내부 규정상 지급액, 방법·절차 등은 원장이 정하고 있으며, 전남도 법률에 따라 실시한 평가결과를 바탕으로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고 있다”며 “지난해 경영평가를 봤을 때 2020년 전남도 출연기관 예산 편성기준에 명시된 부서단위 차등 지급방법의 하나로 볼수 있어 부당하다고 보기 곤란하다”고 판단했다.

이번 감사는 진흥원 노동조합원 등 404명이 원장후보자 면접전형 중단과 재공고 부적정 등과 관련된 6개 사항 7건에 대해 공익감사를 청구해 지난 9월 7~18일까지 이뤄졌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