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전남 군공항 갈등 민간공항으로 '확산'

광주시 “통합공항 명칭변경” vs 전남도 “합의 완료 사항”

2020년 10월 18일(일) 17:18
광주시와 전남도간 군공항 이전을 둔 갈등이 민간공항으로 확대되고 있다. 2018년 시·도가 2021년까지 광주공항을 무안국제공항으로 합치기로 결정했으나, 명칭변경과 이전여부를 놓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18일 광주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전남도는 지난 16일 광주시에 공문을 보내 무안국제공항 명칭 변경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전남도는 공문을 통해 “지난 2007년 11월 무안국제공항 개항 당시 건설교통부가 ‘인천국제공항이 국가비전이라면, 이제 무안국제공항은 광주와 전남의 미래이며 비전이다. 광주시가 국제적으로 살기 좋고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서는 무안을 거점공항으로 육성해야 한다’고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018년 8월 광주시, 전남도, 무안군이 무안국제공항 활성화 협약을 체결한 것은 제4·5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을 반영한 것으로 지자체간 합의가 이미 완료된 사항이다”며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에서 무안공항으로 KTX 노선 변경, 활주로 연장, 공항청사 편의시설 확충을 추진 중이다”고 말했다.

특히 “무안군이 ‘명칭변경이 공항 활성화에 밑거름이 된다면 군민·유관단체 등 의견수렴을 거친 후 관련부처 건의를 검토하겠다’는 의견을 존중한다”며 “다만, 공항 명칭변경은 국토교통부 결정사항이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지난 8일 ‘광주공항과 무안공항 통합시 명칭변경에 대한 전남도 입장 요청’이란 제목의 공문을 전남도에 보냈다. 공문에는 광주공항과 무안국제공항이 통합된다면 공항명칭을 ‘광주·무안국제공항’으로 변경함이 통합공항의 발전을 위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시는 군공항 이전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당초 예정대로 2021년까지 민간공항을 무안공항으로 이전하는 것에 대한 반대여론이 일자, 지난 14일 시민 여론조사를 통해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광주에서는 군공항 이전이 진척되지 않은 상황에서 민간공항만 무안으로 이전하는 것은 시민 편의성을 떨어뜨리고 지역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이같은 여론은 지난 2018년 8월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민간공항을 2021년까지 무안공항으로 이전키로 한 약속을 깨기 위한 수순으로 비춰지면서 시·도 상생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