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청각보조기기 필터뱅크 국산화 성공

광기술원 김선만 박사팀, 세계화 토대 마련
주파수 분석을 통한 소리 왜곡 문제점 해소

2020년 10월 18일(일) 16:46
한국광기술원이 청각기기의 청력 보조·증강 기능 구현에 필요한 필터뱅크(Filter-Bank) 기술 국산화에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필터뱅크는 청각기기로 입력되는 소리 신호를 여러 개의 주파수 대역에 해당하는 소리 신호로 분리해 다양한 난청 환자의 특성을 분석하고 개인 맞춤형으로 청력을 보조하는 핵심 역할을 담당한다.

한국광기술원 공간광정보연구센터 김선만 박사팀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필터뱅크 기술은 단 한 번의 주파수 분석을 통해 입력된 소리 신호를 각기 다른 48개 채널로 분리함과 동시에 빠른 신호처리가 가능함에 따라 소리의 왜곡이 발생하는 기존 문제점을 해소했다.

필터뱅크가 분리할 수 있는 주파수 채널이 많을수록 청력 손실에 대한 보정은 정확해지는 반면 신호 처리 시간이 지연됨에 따라 소리가 왜곡되는 문제점을 안고 있다.

글로벌 청력보조기기 기업인 시그니아(Signia, 독일), 스타키(Starkey, 미국) 등은 24채널 이상의 프리미엄급과 함께 48채널 제품을 출시해 세계 시장을 선도하고 있으나, 국내 기업은 핵심기술에 대한 해외 의존도가 높은 실정이다.

한국광기술원에서 개발한 필터뱅크 핵심기술은 웨어러블 청각보조기기의 국산화뿐만 아니라 국내 기업들의 시장 창출 기회를 촉진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김 박사팀은 시간과 장소에 따라 실시간으로 변하는 주변 음향 환경에 대한 최적의 필터뱅크 채널수를 제공하기 위한 차세대 채널수 가변형 필터뱅크 기술을 개발 중이다.

한국광기술원 공간광정보연구센터 이광훈 센터장은 “이번 필터뱅크 국산화 개발을 계기로 세계 수준의 청력 보조 기술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며 “국내 청각보조기기 분야 시장 활성화를 위한 기술개발과 기업지원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기술개발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초연구사업인 실시간 잡음음성 어음인지도 예측에 따른 심층신경망 잡음처리에 기반을 둔 보청기 어음인지도 향상 시스템 개발의 일환으로 수행됐다.
/박선옥 기자         박선옥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